Airport Workers Protest Minimum Wage Policy on the Busiest Day of Travel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11월 24일 (현지 시간) 워싱턴 포스트지에 따르면,  일 년중 가장 바쁜 날인 오늘과 내일, 미국의 주요 15개 공항에선 공항 노동자들이 대규모 파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대부분은 공항에서 비행기에 짐을 싣거나 하역하는 사람들, 공항 청소하는 사람들, 또는 비행기 청소하는 사람들, 여행객 휠체어로 에스코트 하는 사람들로 모두 컨트렉터로 일을 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하고, 이들은 공항에 일을 맡아 하는 하청업체 소속으로 대부분 최저 임금 자들이며 (시간당 $ 7.25-$8.50) 이들 중에서 휠체어로 여행객을 에스코트 하는 사람은 시간당 $4불 미만인 경우도 있다. 물론 이들은 팁을 받는 다는 전제 하에서 최저 임금보다도 더 낮은 임금을 받는 노동자들이다.

SEIU (Service Employee International Union) 에 따르면 “최저 임금 인상 $15불”을 주장하며 인상해 줄 것을 요구하는 대규모 파업을 할 것으로 예상하며, 지금의 최저 임금은 20여년 전에는 그런대로 괜찮은 임금이었지만 20여년이 지난 후의 지금도 여전히 임금은 동결되어 있는 상태라고 말하며, 지난 주 부터 2,000여명이 7개의 주요 공항( 뉴욕 케네디 공항과 뉴욕 라구아 디아 공항) 에서 단식투쟁을 해 오고 있다고 말하며,  이들이 공항이 가장 바쁜 때 파업을 하는 이유는 단지 공항 노동자들이 지금까지 공항에서 일을 하면 돈을 많이 벌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들의 현 주소를 알려주기 위함이며,  힘든 삶을 살아오고 있음을 알리는 데에 그 이유가 있다고 말하며, 이번 항의 단식 투쟁은 공항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에게는 피해를 주지 않게 될 것이라고 첨언했다.

공항 노동자들의 이번 파업은 항공사들을 비롯 공항과 그들을 고용하고 있는 하청업체들에게 그들의 노동에 대한 댓가를 공정하게 지불해 줄 것을 내용으로 파업을 할 예정이며, 노동자들이 피켓을 들고 철야 농성과 함께 항의 시위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들 공항 노동자들이 24시간(화요일 12시 정오부터 수요일 12시 정오까지) 파업할 것으로 예상되는 공항들을 살펴보면 샌프란시스코, 오레곤 주의 포틀랜드, 시카고 오헤어, 오하이오의 클리블랜드, 콜럼부스, 미네소타의 미니애폴리스, 콜로라도주의 덴버, 매사츄세츠의 보스턴, 뉴욕의 케네디, 라루아디아, 느왁, 펜실베니아 주의 필라델피아, 조지아 주의 애틀랜타, 플로리다 주의 포트 로더델 과 워싱턴 리건 국제 공항이다. 이들 공항 노동자들은 공항에서 일하면서 아무런 베네핏( 보험, 병가, 연금, 산재 보상) 도 받지 못한 채 일에 매여 살고 있다.

필라델피아는 지난 6월 부터 시의 지도자들이 공항 노동자들에게 시간당 $12.00 로 임금 인상을 주장했으며, 시애틀도 지난 8월 부터 시간당 $15.00불로 임금 인상을 결정했다. 사우스 플로리다 주의 부로워드 카운티 는 지난 달부터 공항 노동자들에게 지금 현재 받고 있는 임금보다 $ 3.00 씩 올려주는 규정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현재 민주당 대통령 후보자 중의 한 명인 힐러리 대통령 후보자도 “정직하게 일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이 더는 가난하게 살지 않아야 한다.”고 말하며, 공항 노동자들을 지원, 격려했다.

오늘과 내일 공항을 이용할 여행객( 총 여행객 추산 4,700만명) 중들은 적어도 360 만 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리 일보

All rights reserved(c) 2013-2015

 

CASA, SEIU, NAKASEC: Dreamriders Leave to Advocate Immigration Rights

IMG_3271

On July 28, “Dream Riders” departed from Virginia to do a cross-country awareness campaign and promotion for immigrant rights and reform.  Leaders from CASA(Somos CASA), SEIU(Service Employees International Union), and NAKASEC discussed immigration reform and the three community members gave their testimonies as undocumented.
They’ve worked tirelessly to advance DACA and DAPA and seek to gain support from the rest of the country through this promotional effort.

 

IMG_3263 (3)

7월 28일, CASA(75,000명 in DMV) 폴스처치에 위치한 버지니아 본부에서 SEIU(국제 서비스 노동자 조합, 멤버 145,000 명 in DMV) 와 NAKASEC 의 지도자들과 멤버들이 모여 제 2회 드림 전국 버스 투어를 갖게 된 배경과 의도를 설명하였다. 이번 버스 투어는 서류미비 이민자 가족들이 겪는 삶의 애환과 그들의 지역사회의 기여도를 널리 알림과 동시에 젊은 청년들이 이 땅에서 새로운 꿈을 꾸며 내일을 향해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되길 희망하며, 그것은 가족들이 모두 다 같이 마음 편하게 살기를 희망하는 젊은이들이 내일을 변화, 발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이 켐페인을 시작했다고 지난 2013년 처음으로 NACASEC이 시작하게 되었고, 이제 두 번째의 여정이 시작되었다고 말했다.

IMG_3262
(Photo from left to the right: Lindolfo Carballo,  Ixchel Hernandez, Jenny Hong, Diana Machado, Glenda Deras)
CASA 버지니아 디렉터인 Lindolfo Carballo 씨는 “우리는 할 수 있다! 라는 구호를 외치자 그곳에 모인 모든 사람들이 한 목소리로 같이 외쳤다.  카바요씨에 따르면 CASA는 먼저 메릴랜드에서 1985년도에 시작했으며, 버지니아에서는 지난 해부터 시작했으나 벌써 멤버쉽 숫자가 4,000명을 육박한다고 말하며, 다른 조직에 비해 봉사하며 함께 하고있으며, 법적으로 시민권을 받은 후에도 여전히 이 조직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 멤버들이 많다고 말했다.

CASA 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전직 브라운 대학의 교수인 Steve Rabson씨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민법 개정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믿기 때문에 CASA에서 자원봉사를 하게되었으며, 일본문학을 가르쳤던 교수로서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모든 사람들이 참정권을 가지며 시민으로서 권리를 행사하면서 동등한 대우를 받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일에 직접적으로 봉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인 학생인 제니 홍은 자신은 현재 고등학생으로  필라델피아에 살고 있는 DACA 수혜자라고 말하며,  지난 시절 자신이 서류 미비자로서 겪어야했던 수많은 고통과 자신의 부모님의 최저임금을 받으면서 가족과 살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자라온 사람으로 이젠 DACA의 혜택으로 대학을 꿈꿀 수 있게 되었으며, 아마도 정부의 학자금 혜택을 받게 될 지도 모른다고 말하며, 부모님들이 하루빨리 DAPA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이민법이 개정되어 마음놓고 살 수 있게 되길 바래본다고 말했다.

SEIU소속으로 있는 Glenda Deras는 현재 버지니아, 워싱턴 디시, 메릴랜드에 적어도 145,000여명의 멤버들이 이민법 개정안과 ACA, 즉 오바마 케어를 지원하는 가장 큰 조직이라고 설명하며, 최저임금 인상과 함께 현안 문제들을 다루고 있으며 미국, 캐나다, 푸에르토리코 등에서 각종 서비스업에 종사하고 있는 2백만명의 멤버를 거느린 거대조직임을 언급했다.
그리고 이번 버스투어 기금 모금을 위해 27일 하루만에 $15,000 불 이상을 모금하여 목표했던 금액을 초과하는등 막대한 힘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번 버스투어는 7월 27일 버지니아를 출발하여 노스캐롤라이나, 조지아, 플로리다. 앨러배마, 루이지애나, 택사스를 경유하여 8월 7일 그 여정을 마무리하게된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2013-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