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General

주말에 마시는 한 잔의 시~~ “MASS FOR NANKING’S 1937” by Wing Chi Chan

                                                                         ( Wing Chi Chan)   MASS FOR NANKING’S 1937 Stanza I The butcher– hands on bone flipping, boned through like combs, every single park bloodied by gun, knifed to cave after cave of wounding, a Messiah’s frame, mad overturned thunder, 12-13-1937 for Japan in years of our memorization, irrelevant pen it mini-civilized, year off […]

Categories
General

내가 만난 사람, Wing Chi Chan, 2015 “The Poem and The Poet” by Library in Congress

(Interview at Library in Congress,  Wing Chi Chan is on your left ) 어느 모임에서 그를 만났다. 심포지엄에 참석해서 서로 인사를 하면서, 난 그의 눈에서 깊은 그의 시인의 면모를 읽을 수 있었다. 동공안에서 넘실대던 파도와같은 깊은 울림이 있는 목소리, 그는 음악인이었다. 대화에서 그는 나의 목소리를 읽어낼 줄 아는 언어학자의 면모도 보여 주었다. 난 그의 직업이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