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cago PD Officers Lied About LaQuan McDonald Shooting

 

photo from WP

photo from WP

8월 18일(현지 시간) 시카고 경찰국은 지난 2014년 10월 24일 시카고에서 발생한 사건을 매듭짓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 당시 경찰이 쏜 총에 흑인 Laquan McDonald(17)가 사망한 사건을 심층 조사한 결과 시카고 경찰 7명이 이 사건을 자신들이 유리한 쪽으로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나서 7명의 경찰은 시카고 경찰 감찰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지는 밝혔다.

이 사건은 경찰 Jason Van Dyke 씨가 McDonald 씨에게 16발의 총을 쏘아 현장에서 죽게 했으며, 흑인 커뮤니티는 이 사건의 진실과 정의가 밝혀지게 해 달라고 계속적으로 시위와 항의 데모를 해 왔으며, 경찰차에 장착되어 있는 비디오로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Eddie Johnson 시카고 경찰국장과 법무부는 이 일과 연루된 경찰 7명에 대해 그동안 조사를 해 왔으며, 비디오를 확인한 결과 그들 경찰이 거짓말을 한 것이 밝혀져 조만간 그들에 대한 법적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경찰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Van Dyke 경찰은 그 당시 칼을 들고 있는 McDonald씨에 의해 신변의 위험을 느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총을 난사 했다고 법정에서 진술한 바 있다. 다른 7명의 경찰은 Dyke 경찰을 백업하기 위해 출동했으나 거짓으로 보고를 한 혐의를 가지고 있다.

Johnson 시카고 경찰국장은, “이러한 위기 상황을 겪으면서 교훈을 얻어 더 나은 경찰이 될 수 있다.” 라고 말하며, “결정 또한 가볍게 다루지 않고 심각하게 고려하며, 경찰국 내의 사정뿐만 아니라 경찰 외부의 사정도 받아들여 사실에 대해 정확히 판단하게 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Rahm Emanuel 시장도 시민들로 부터 사건의 투명성에 대해 계속적인 압력을 받아왔다고 덧붙이며, Johnson 경찰 국장의 결정에 동의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Ji Seong Ho, The North Korean Defector, On Crutches To Seek Freedom 6,000 miles, #HowFarWouldYouGo Fund

sna3nvfw8ncjg3zeofyc

북한 청년 지성호의 인간 승리는 많은 북한인들에게 희망이다. 그는 1990년대 김정일 정권아래서 자라난 세대이다. 그는 굶주림이 무엇인지,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안다.
그는 살아남기 위해서 석탄을 훔쳐 장마당에 몰래 가져다 팔아서 그의 가족을 먹여 살렸다. 다른 방법이 없었고 오직 그 방법으로 그는 먹을 것을 가져와야 하는 처지로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석탄을 훔치려고 기차가 세워져 있는 기차역에 들어갔다. 그런데 그는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소년은 결국 의식을 잃은채 철로에서 일어나지 못했고, 기차가 소년이 누워있는 줄도 모르고 그 위를 지나갔다. 결국 다리가 잘리고, 왼손을 잃게된 그는 극한 상황을만났다. 마취주사도 없이 다리를 잘라내야 했던 일, 단지 살아야 한다는 이유하나 만으로 다리가 잘리고 팔이 잘린 그의 몸은 결국 노동을 할 수 없는 자로서의 삶으로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으며 살아야만 했다. 북한땅에서 인간 이하라는 개념은 보통 남한에서의 인간 이하의 개념과 많이 다르다.

결국 그는 북한을 떠나기로 결심을 한다. 그후, 그는 한 손과 한 다리를 가진 자로 목발에 의지하며 살아야 하는 삶을 살았다. 목발은 그의 잘린 왼발을 대신한 발이요. 희망이었다.
목발에 의지해서 6,000마일이란 멀고먼 길을 걷고 걸었다. 북한에서 중국을 거쳐, 라오스, 타일랜드, 그리고 한국으로의 긴 여정은 그가 강한 의지의 한국인임을 천하에 보여주는 계기가 되었다.

hdgygmze1po1clqceeys

그는 한국에와서 아직도 북한땅에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인권 운동을 하고 있다. 지성호는 NAUH (Now Action and Unity for Human Right) 라는 인권 운동 기관을 설립했다. 이 기관에서는 라디오 방송을 통해 북한에있는 주민들에게 무엇이 진실인지, 문화란 무엇인가? 또 무엇을 알아야 하는가? 등에 대한 방송을 한다. 이 인권 운동기관은 현재까지 지난 4년동안 세계에서 가장 큰 감옥이라 불리우는 북한으로부터 적어도 100여명의 북한 여성, 아이들, 지체 부자유자들이 자유를 찾는데 도움을 주었으며, 이것을 위해 몇 천시간을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에 힘을 쏟고 있다.

지성호씨는 서울에 작은 공간을 마련한 후, 절망속에서 하루하루 살고 있는 북한 동포들에게 희망을 심어주는 일을 하고 있다. 그런데 그의 몸은 여전히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엘리베이터도 없는 5층 건물까지 목발을 짚고 오르내리느라 힘든 상황에서 그가 궁여지책으로 생각한 것은 엘리베이터가 있고, 지하철에서 가까운 장소,  조금은 넓은 공간으로 옮기는데 이 일을 도와 줄 따뜻한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HowFarWouldYouGo 란 해시택으로 그는 모금운동을 하고 있다. 모금운동의 총 목표액은 $51,353 이다. 이 목표액은 그가 새로운 공간을 마련하는데 보증금과 첫달 월세금과 이 모금운동을 위해 크레딧카드 회사에 지불해야 하는 돈도 포함되어 있다. 그가 살고 있는 현재의 작은 오피스를 비워주어야 할 날짜인 9월 17일은 다가오고 있다. 여러분의 작은 손길로 저 어둠속에서 신음하며 자유를 갈망하는 자들에게 한 모금의 희망의 소리를 전할 수 있게 지성호씨가 라디오 방송을 계속할 수 있게 도움을 주시길 바란다.

여러분의 십시일반 도움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지성호씨에게 힘찬 박수를 보내 격려해 주시라.

코리일보

영국에서 박지현 기자

CoreeILBO(C) Copyright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FIFA 의 썩은 냄새, 천지를 진동하다

 

fifa
(Photo from Google Images)

2018년 러시아 월드컵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경기를 보이콧 한다.

FIFA의 회장인 Sepp Blatter 를 비롯한 14명의 상층부 지도자들의 탐욕과 부정부패로 세상이 떠들썩하다.
축구는 전 세계인들이 열광적으로 지지하고 지원하는 스포츠다. 특히 지난 17년동안 블래터 회장의 임기동안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부정부패의 산실이었다고 미국 법무부가 27일 밝혔다. 현재 7명의 FIFA 지휘자들이 스위스의 쮜리히의 바우 아우 락 호텔에 구속되어 있다고 한다. 미국 법무부는 7명은 더 잡혀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14명의 지휘부는 현재 법의 도마위에 올려져 있고, 그 일에 연루된 209명이 블랙리스트에 올라있다고 한다.

이제까지 월드컵을 치르면서 월드컵을 치른 나라는 FIFA 로 부터 지원을 받지 않았다. 즉 해외에서 몰려드는 축구팬들의 관광수입이 그들의 수입원이었다. 막대한 입장료는 모두다 FIFA로 들어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현재 카타르에서 얼마나 많은 인권이 유린되고 있는가? 마치 그 옛날 로마의 콜로세오를 짓기 위해 노예의 목숨과 벽돌 쌓는일을 맞바꾸었다고 하지 않은가?

카타르에서 월드컵 행사를 위해 경기장을 짓고 있는 인부들이 모두 다 말레이지아와 네팔에서 왔다고 한다. 지난 네팔에서 4월 25일 지진이 일어났을 때에도 카타르에서 일을 하고 있으면서도 모국에서 부모 형제가 죽어도 방문하여 장례를 지낼 수도 없는 상태, 즉 카타르에서 경기장 일꾼으로 일하는 사람들의 인권은 없고 오직 일하다 그곳에서 죽는 노예만 있을뿐이다.

해외에 가면 돈을 벌어와서 가난한 나라에 살고 있는 가족들을 위해 먹을 것을 살 수 있다고 생각했던 많은 사람들이 브로커에 속아 카타르에 도착하자마자, 고용주에게 여권을 뺴앗기고 죽을때까지 혹독하고 열악한 작업 조건에서 현재까지 죽어간 사람이 부지기수이다. 그리고 월드컵 행사가 시작되기전, 2022년까지 적어도 4,000여명이 더 죽을 것이라고 한다. 열악한 작업환경, 쉼터가 없는 닭장같은 좁은 공간에서 지내며, 물도 공급되지 않은 사막지대에서 그들은 죽어 가고 있는 것이다.
카타르 정부는 이러한 일들을 비밀리에 부치고 있으며, 노동자들의 일터와 그들의 숙소를 취재하던 최근 영국 BBC기자들이 카타르 정부에 의해 무더기로 구속이 되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달 $6,000씩을 자신들의 고양이들을 위한 아파트의 렌트 비용으로 지불했던 FIFA 의 지도부들,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은 블래터 현 회장을 지원하고 있다. FIFA지도부가 1인당 가져간 돈 $150 million 의 뇌물비용에 비하면 가족을 위해 일을 하러 타국에 건너와 죽음을 맞이하며 희망없는 가난한 나라의 사람들, 그들의 인권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이것들이 필자가 주장하는 월드컵축구 2018, 2022 를 보이콧 해야 하는 이유이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 2015

제 2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일본 대사관 앞, 항의 시위

 

IMG_9240

8월 14일 (현지 시각) 주미 워싱턴 일본 대사관 앞에서 “워싱턴 평화나비”( 대표간사, 앤지 김)이 주축이 되어 미씨 USA( 왕숙영)를 비롯한 한인들이 참여하여 제2차대전 중에 행한 일본 제국 주의의 극악 무도한 행위를 규탄하고 일본인들이 강제로 끌고간 200,000여 명의 조선 처녀들에 대한 보상과 함께 일본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를 주장하며 시위을 벌였다.

IMG_9245

이 행사는” 워싱턴 평화나비”가 우리가 감추기를 원했던 진실이 널리 알려져서 아프고 힘들었던 과거의 역사를 치유하며 또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과 함께 하자는 데 그 취지가 있다고 엔지 김( 대표간사) 는 말했다.

IMG_9247

이 자리에 참석한 모 교회 장로는 아프고, 힘들고, 고달퍼도 그 과거를 통해서 우린  다시는  그런 아픔을 되풀이 하지 않게 널리 알리고 또 비극을 종식시킬 수 있게 역사를 통해서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의 치부를 들어내서 그것을 들여다 봐야 치료를 할 수 있지 않겠냐고 말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아픈 역사를 감추려고 또는 도외시하는 한인사회의 각성을 촉구하기도 했다.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