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 Don Beyer 참석,DACA and DAPA 지역 이민 관련 유관단체, 열띤 공청회 가져

2015-07-09 18.42.44

(공청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연방 하원의원, 돈 베이어)
7월 9일 버지니아 나카섹은 추방 유예프로그램 시행을 저지 하려는 소송에 대한 제 5차 순회법정 청문회가 열리기 하루 전날, 버지니아 연방 하원의원인 Don Beyer 를 초청해 이민 단체들은 확대된 청소년 추방 유예(DACA)와 부모 추방 유예(DAPA)에 대한 공청회를 가졌다.

이 공청회에서 Don Beyer 연방 하원의원은,” 나는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법 개정안에 대한 행정 명령을 전적으로 지원합니다.  확장된 DACA와 DAPA는 새롭게 정착하는 이민자들의 삶을 돕는 최고의 선택이라는 것도 압니다. 이 미국땅에서 새로운 이민자들이 열심히 일하고 행복하게 살수 있으며, 세금을 내고 자유롭게 살수 있는  길을 도와주는 길입니다. 바라건대 법정에서 부디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 명령을 준수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이는 미국 경제를 살리는 바른 방법임을 알기를 바랍니다. 난 내 동료들과 서로 합심하여 행정명령이 꼭 준수될 수 있게 하기 위해 노력할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호세 카레라스, 노던 버지니아 드리머는 연설에서, “미국 경제 조세 정책 연구소에 따르면, 서류 미비 이민자들이 세금을 내고 지역사회에 헌신하고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서류 미비 이민자들이 내는 주 정부와 연방 정부의 세금은 1년에 대략 2억 4천만불의 세금을 냅니다.  서류 미비 이민자들을 경제적으로나, 도덕적인 면에서 그들을 음지에 두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다. 저도 2012년부터 DACA의 혜택을 받아 수많은 기회의 문이 열렸습니다. 이제 이 기회를 우리 부모님도 가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라고 말했다.

랭카 멘도자는  부모 추방 유예 에 해당되는 사람으로 “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임시로 중단된 것이길 바란다. 이 부모 추방 유예 프로그램으로 우리들이 더는 그늘에 숨지 않아도되며, 노동허가를 받고 또는 운전 면허증을 받아서 더 나은 직장을 찾아 일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그리고 집에 오면 추방의 위협으로 부터 자유롭게 되어 우리 아이들을 더는 두려움없이 만나고 대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 라고 말했다.

김동윤 나카섹 부 사무국장은 “지금 지연되고 있는 이 프로그램이 우리 지역 사회에 얼마나 중요한 지, 해당 서류미비 이민자들이 살고 있는 지역 상원의원, 하원의원, 시의회 의원들에게 직접적으로 중요성을 일깨워줘야 하며, 그들이 결국 지역사회에 속한 서류 미비 이민자들의 삶을 안전하게 보호해 줄 수 있다고 말해야 한다. 누구나 버지니아에 살고 있는 주민은 모두 다 평등한 권리를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행사는 버지니아 남미계 단체 연합(VACOLAO), 버지니아 이민 권인 단체연합(VACIR), 남미계 권익보호협의회(VA LAN), 미주 한인 봉사 교육 단체 협의회(NACASEC), 버지니아 드리머(DOV), 메이슨 드리머와 전미 드리머 어머니회에서 주최했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 2013-2015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법 행정명령, 택사스 주 법원에서 태클 걸어

 

오는 18일로 예정되었던 DACA 와 DAPA의 합법적 체류를 위한 서류접수를 놓고 택사스를 비롯한 26개주의 법원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대해 브레이크를 걸었다.  그것에 대해 17일 백악관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은 법은 우리편이다. 역사는  우리 편이다.” 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위법원에서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방해하는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며, 내 권한안에서 결과적으로도 궁극적으로 중요한 법적인 구속력을 행사할 수 있는 법안은 잘 되게 되어 있다.”고 검찰총장인 에릭홀더와 함께한 자리에서 말했다고 NBC는  전했다.

택사스주의 판사는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결과적으로 수 백만명의 서류 미비 이민자들이 미국에서 체류하게 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하며, 결국엔 국토보안국에서 오바마의 이민법에 대한 규정을 중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택사스 주의 연방 법원의 결정에 대해서 오바마 대통령은 ” 연방 법원의 결정에 대해 간과하지 않고 법은 법이다. 그러나 그 법을  단계를 따라 준비하는 일을 하고 있으며, 이민법 개정은  아주 큰 비즈네스라며 힘주어 말했다.”고 전했다.

NAKASEC 과 AAPI 커뮤니티는 내일 18일 버지니아주의 애난데일에 소재한 NAKASEC 오피스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게 되며, 이번 택사스주 연방법원의 DACA 와 DAPA 의 서류접수 일단 중지에 대해서 설명과 함께 대책을 강구하게 될 것이라고 NAKASEC 의 김동윤씨가 전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NAKASEC, Weekly DACA Office Hours and In-state tuition for DACA recipients`

IMG_0265 IMG_0267 IMG_0268

Oct.9, 2014, NACASEC (National Korean American Service & Education Consortium) had a press conference with TheDream.US at the Annandale, VA office. At the press conference, NACASEC announced that NACASEC will open the Annandale office once a week base for assisting first-time and renewing applicants for 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DACA).

https://www.dropbox.com/s/1mn9gakp2qa748v/DSCN4240.MOV?dl=0

 

Dong Yoon, NACASEC’s Program Associate said, “NAKASEC has worked with VACOLAO (Virginia Coalition of Latino Organizations), who has been engaged with community members from all walks of life for immigrant rights. Through their work and leadership, in – state for DACA recipients is available, giving hope to thousands fo Dreamers. The work and role of TheDream.US are critical and vital to our youth in providing hope and opportunities for their future. We will work continuously with VOCALO, TheDream.US, community members, and organizations from all walks of life to make sure that Dreamers, their parents, and all new Americans and aspiring citizens may archieve members to apply for DACA so that Dreamers are one step closer to achieving their dreams and goals.

Gaby Pacheco from TheDream.US stated,” Being a  DREAMer is something that was planted in our hearts by our families, our parents came to this nation with a dream for a better future for their children, and it’s up to us to seise the opportunities that lie in front of us like this scholarship. Education is a tool that opens the doors of the opportunity. At TheDream.US we believe tat we have a responsibility to help those who seek a college education to obtain one. Helping young people go to college will not only affect the lives of the young people going to college, but as well their family, community and the entire country.”

Edgar Aranda-Yanoc, Chair of Virginia Coalition of Latino Organizations stated, “VACOLAO congratulates TheDream.US on partnering with the Northern Virginia Community College and George Mason University on providing scholarships to New Americans and aspiring citizen students. VACOLAO has worked continuously for immigrant rights, including in-state tuition for all immi9grant students, regardless of status, and this schorarship will assist many young Dreamers make their dreams and hopes a reality. We encourage all students who qualify to apply for the scholarship and be engaged with us in bringing all aspiring citizen’s dreams a reality soon.”

Students can apply for TheDream.US scholarships here : http://thedreamus.scholarsapply.org.

Questions or more information write to : [email protected] or calling at

1-507-931-1682 and asking for the THEDREAM.US Scholarship Program.

NACASEC Office Hours for the DACA :

Every Thursday, 1:00 PM – 6:00 PM

Appointment or Walk in

Office: 1-703-256-2208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이민국 한국 커뮤니티에 설명회 개최 예정

나카섹(NACASEC)에 의하면 오는 27일 저녁 7시 30분부터 9시까지 뉴욕 퀸즈 이민사무소에서 부터 시작하여 이민국에서  무서류 이민자의 자녀들을 위한 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이 설명회에서는  현재의 이민법, 규정, 제한, 그리고 형식등을 설명 할 것이며 이 설명회에서는 이민에 관한 설명을 할 예정이지만 어떤 법적인 조언이나 또는  특별한 정보등은 제외될 것이다.

처음으로 시작되는 이 설명회는 뉴욬의 퀸즈의 이민국 오피스에서 시작될 것이며 질문과 대답 형식도 이루어 질 예정이라고 한다.

이민에 대해서 특히 서류 미비자들은 질문할 내용들은  미리 준비하여 참여 할 수 있다.

전화또는  이메일로도 질문 사항들을 물어 볼 수 있다.

주소는 아래 사항을 참조 하여 자신에 맞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Our first national Sulmyounghwae session will be on 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DACA). The event will be held from our Queens, New York Field Office and stakeholders may participate:
In person at our Queens Office located at: 27-35 Jackson Avenue, Queens, New York 11101;
Calling us toll-free on 1-800-779-5793 (password DACA);
Emailing us a question at [email protected]; or
Sending us a question prior to the event via Twitter at @USCIS

Each Sulmyounghwae session focuses on an immigration-related topic and includes a presentation and Q&A session with USCIS officials. During the Sulmyounghwae session, USCIS spokespersons provide explanations of the law, regulations, and forms, but do not offer legal advice or provide case specific information.

To request more information or ask questions, please contact Maria Pastrana-Lujan at USCIS: 202-603-9873. For media related questions, please contact Joanne Ferreira at USCIS: 202-272-8114,[email protected]. For questions regarding DACA and to receive assistance with applying for DACA, please contact the Korean Resource Center (KRC) in Los Angeles at 323-937-3718 if you reside in California. For Illinois residents, please contact the Korean American Resource and Cultural Center (KRCC) in Chicago at 773-588-9158. For all other state residents, please contact the National Korean American Service and Education Consortium (NAKASEC) at 703-256-2558.

더 자세한 질문을 원하시면 직접 나카섹 오피스에 문의 할 수 있다.

703-256-2558(애난데일 오피스)

코리 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