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마시는 한 잔의 시~~ 달빛/홍성재

사진은 홍성재 시인 소유를 빌림

사진: 홍성재 시인

 

달빛

홍성재

암막 사이 틈으로 까치발을 들고서
살그머니 숨죽이어 드느라
거울에 부딪혀 얼굴 밟은 줄도 모른다

선잠 들은 눈으로 일어서면
가슴 밑으로 숨어 눈치를 살피다
암막을 걷노라면 창을 열기도 전
방안 가득 제 먼저 들어서서 설레발을 치는

녀석을 따라 창밖으로 눈을 돌리면
그 끝에 세상 그리움을 모두 지고
날마다 밤을 지새우는 달이 있어

언제부턴가 가슴에서부터 떨어져 간 그리움이
그곳에서 고개를 내밀어 나를 보고 있다

 

*** 홍성재 시인의 달빛을 보았다. 마치 달과 달빛이 서로 대화를 하는 것 같다. 그들의 모습이 아기자기하다.  물론 시는 읽는 자의 몫이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