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C settles Eric Garner’s case for $5.9milion

Esaw Garner, widow of Eric Garner photographed in her Manhattan home on Wednesday July 1, 2015 as the one year anniversary of her husband's death nears. (Photo By: Susan Watts/NY Daily News via Getty Images)

Esaw Garner, widow of Eric Garner photographed in her Manhattan home on Wednesday July 1, 2015 as the one year anniversary of her husband’s death nears. (Photo By: Susan Watts/NY Daily News via Getty Images)

7월 13일 뉴욕 데일리에 따르면,  작년 7월 17일 뉴욕 경찰의 강압적인 연행으로 인한 사망사로 밝혀진 에릭 가너(43)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뉴욕시와 피해자 가족간에 대한 보상금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합의금은 애당초 가너측 변호사가 제의한 $75milion 이 아닌 $5.9 milion으로 결정되었으며,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1주년 추모예배를 갖기  전에 결정이 되었다고 전했다.

에릭가너는 뉴욕의 스테튼 아일랜드에 소재한 컨비니언 스토어앞에서 담배를 한 개비씩 팔다가 경찰에 적발되어 경찰(Officer, Daniel Pantaleo) 에게 잡히는 과정에서 경찰이 무력으로 그의 목을 조였고, 그는 숨을 쉴 수 없다고 11번이나  호소 했으나 결국 경찰은 듣지 않고 병원으로 이송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거너는 아스마를 앓고 있었다. 그 후, 가너 가족들은 가너의 억울한 죽음을 세상에 알리고 “I can’t breathe” 란 구호를 외치며 항의 시위를 계속해 왔으나 뉴욕시 대법원에서는 이 사건에 대해서 그 경찰이 허위 증언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기소하지 않았었다.

뉴욕시는 경찰이 범인에게 목을 조르는 것을 법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다. 그 당시 경찰 판탈레오는 “자신은 목을 조르지 않았고, 안전벨트가 그의 사망원인이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그 당시 시의 사체 검시관은 가너의 죽음에 목을 조른 흔적을 발견하고 그것이 직접적인 사인임을 증언한 바 있다.

현재 경찰 판탈레오에 대한 조사가 계속 진행중이라고 AP뉴스도 전했다.

 

코리 일보

All rights reserved © 2013-2015

 

 

John Geer’s case disclosed, a death by an officer in August, 2013

web1_20150131-AMX-POLICE-VIRGINIA311

His “hands were up” Justice for John Geer!

A group called “Justice for John Geer” pickets outside the Fairfax County police department on Jan. 8. A federal investigation of the police department’s shooting of Geer is underway. Illustrates POLICE-VIRGINIA, category (a), by Tom Jackman (c) 2015, The Washington Post. Moved Saturday, Jan. 31, 2015. (MUST CREDIT: Washington Post photo by Bill O’Leary)

 

2월 2일, 뉴스 헤럴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8월 페어펙스 카운티의 실버 스프링에 거주하던 John Geer (46) 가 자신이 살고 있던 타운하우스에서 경찰(Adam Torres)에 의해 살해 되었다. 사건의 발단은 John Geer의 동거녀인 Maura Harrings(24)와의 전화로 한 말다툼끝에 그녀의 소지품을 마당에 내 던지면서 시작이 되었고, 집에 도착한 해링스가 경찰에게 신고하면서 그녀의 사실혼관계의 남자는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 경찰은 그의 살해 경위에 대해 “Geer가 팔을 그의 허리께로 내리고 있어서 신변의 위협을 느껴 그를 사살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의 동료들은 Geer는 팔을 그의 어깨위에 올리고 있었다고 말하며, 이는 자신의 동료를 곤란에 처하게 할려고 그런것은 아니다.” 라고 Officer Rodney Barnes 가 말했으며,  총을 쏘기 전에 당연히 먼저 해야 할 경고를 주지 않았다는 것에 문제가 있다고 부언했다.

Geer 가족 측의 변호사인 Mike Lieberman 이 사건을 계속 주의 깊게 예의 주시하며, Adam Torres의 진술과 증인들의 진술이 일치하지 않은점에 착안, 계속 정확한 사건경위를 알기 위해, 페어펙스 카운티 경찰에게 사건 경위서를 요구 했다고 밝혔다.

한편, 카운티의 머로우 검사는 그 사건에 대해서 사건 경위서를 카운티 경찰로부터 받지 못하자, 이 사건에 대해서 조사를 했다고 전했다.   미 연방 변호사 협회에 요청한 결과 17개월이 지난  바로 어제, 2월 1일 수퍼볼이 전국에서 열리는 그 날 페어펙스 카운티는 11,000 페이지에 달하는 사건 조사서및 경위서를 변호사에게 보내왔다.

증인들에 따르면, 토레스 경관은 911 신고 전화를 받고 가면서 자신의 아내와 계속 전화로 다투고 있었다고 밝히며, 이러한 다툼은 경찰서에 연결되는 디스패치에 의해서 기록되고 있었음을 간과했다.

문제는 자신이 한 행위에 대해서 전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지 않으며, 페어펙스 카운티 정부는 그를 기소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에 문제가 있다.
“난 죽고 싶지 않다. 또한 누구도 죽는 것을 원치 않는다.” 라고 John Geer가 아담 토레스 경찰에게 대치중에 말했다고 전했다.
네 명의 경관과 John Geer의 아버지가 아들이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
최근 일어나고 있는 인종차별로인한 죽음에 대해 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코리 일보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