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Chess Tonernment at Manassas, VA

 

2015-08-22 13.02.51 2015-08-22 13.12.46 2015-08-22 13.18.32

8월 22일 매나사스 시의 히스토릭 에어리아에 위치한 해리스 파빌리온에서 일년에 한 번 열리는 체스 토너먼트가 열렸다. 기차가 기적을 울리며 매나사스 VRE  스테이션을  지나가도, 그 옆에서 파머스 마켓이 열려도, 그 건너편에 있는 매나사스 박물관 잔디 광장에서 히스토릭 이벤트가 열려도 누구도 그곳을 향해 고개를 돌리는 이는 없었다. 그들은 체스판에 시선이 고정되어 있었다.

체스 게임이 열리고 있던 파빌리온 센터의 지붕아래서는 가족들이 응원을 나왔다.  아빠나 엄마를, 자식을 응원하기 나와서 그들의 게임을 지켜보고 있었다. 매년 8월에 열리는 체스 경연대회는 두 개의 섹션으로 구분되어 진행되었다.

오픈섹션은 입장료가 $25불이며, 수상자에겐 최고 $250 의 상금을 지급한다. 그리고 펀섹션은 입장료가 $10불이며 수상자에겐 트로피가 증정된다. 한 사람에게 20분이란 시간이 게임당 부여되며 그 시간 안에 첵메잇을 해야 한다. 오늘은 총 24명의 체스 매니아들이 참가를 했으며, 오픈섹션에선 13명이, 펀 섹션에선 11명이 참여해서 열띤 접전을 보였다.

해리스 파빌리언의 제네럴 메니저인 Anna Robinson씨를 만나서 그녀에게 어떤 동기로 이 체스 토너먼트를 지원하게 되었는지 간단하게 물어보았다. 그녀는 올해로 10년째 매나사스 시와 서로 협력하여 지원해오고 있으며, 누구나 참석해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는 데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체스토너먼트의 디렉터인 Don Millican 씨는 체스 게임을 통해 세대가 연결되고 지역사회가 연결될 수 있으며, 게임에 몰두하므로서 스트레스를 극복하고 또 어린이들의 두뇌발달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하며 이번 토너먼트의 승자는 다음 주부터  페어펙스, 알링턴, 알렉산드리아등의 대표 선수들과 서로 격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체스게임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자세한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http://www.uschess.org/content/view/13172/141/

코리일보

CoreeILBO(C) Copyright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동해병기안 연방 하원에 상정약속, 바브라 콤스탁 연방하원 의원 후보자(VA-D) 

 20140815_112940[1]

8월 15일(현지시각) 버지니아 10 구역 연방하원 후보자인 바브라 콤스탁은 한인 단체장들이 모인 자리에서,한인들이 자신을 뽑아주면 하원에 동해병기를 상정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인의 소리 대표인 피터 김은 이번 동해 병기가 버지니아를 넘어 연방 정부로 가기위해 다각적인 노력과 접근으로 미국의 정치인들에게 동해병기의 정당성을 피력하고 있다.

바브라는 현재 버지니아 하원의원으로 연방 하원의원은 프랭크 울프의 보좌관을 해왔다. 이번엔 프랭크 울프 의원이 은퇴를 함으로서 보궐 선거를 하게 된다.

Barbara Comstock Letter on East Sea Resolution in the US Congress, August 15 2014

버지니아 지역의 최대 격전지가 될 10구역은 페어팩스 카운티, 프린스 윌리암 카운티, 매나사스, 매나사스 팍을 가지고 있는 지역으로 한인들이 승패를 가름할 수 있는 지역이다.

 

<코리일보> 김 서경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Peter Kim, 동해병기의 영웅, 한국의 대학들 강의 요청

 

image

8월 2일(현지시간)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피터김 ( 회장, 한국인의 목소리)은 한국의 대학교에서 초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국의 서울대학을 비롯해 20 여개 대학들과 육, 해, 공군사관학교등에서 초청을 받아 강연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9월 한국에 가서  대학들 강단에 서서 한국의 젊은 이들에게 동해 병기까지 이끌어 내었던 지난 시간들을 학생들에게 말하며, 동해가 한국에 있어서 얼마나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지, 이천년 세월동안 우리의 애국가에서 존재하고 있는, 그 이름 동해가 일본 식민지하에서 일본해로 바뀌었고, 그 후 해방이 되었음에도 우리 동해를 찾지 못했다가 미국의 버지니아주가 공립학교에서 동해가 일본해와 같이 명기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버지니아 한인들이 이루어 낸 쾌거라고 말하며, 그래서 일본으로부터 알게 모르게 방해를 받았던 순간들을 지혜롭게 극복하며, 진정한 파워는 곧 민초들의 힘인 투표권에 있음을 미국 정치계에 각인 시킴으로써, 버지니아 한인들의 저력을 보여주었던 이번 동해 병기는, 단순히 바다이름을 찾는 것만이 아닌 잃어버렸던 한국의 자존심을 찾는 것이라 전했다.

이번 동해병기는 여러가지 복합적인 의미를 함축하고 있는 바,  무엇보다도 미국 정치인들이 버지니아 한인들의 정치적인 파워를 간과할 수 없었고, 민주당이나 미 정부 등의 압력에도 그들을 설득시킬 수 있을만큼 한인들의 정치적인 역량이 성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피터김 회장은 이번 동해병기를 통해 학생들이 역사를 바르게 알게 해 주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그리고 김 회장은 여기에서 머무르지 않고 더 나아가 한국인의 끈질긴 집념과 저력을 보여주게 될 것이다.
이 일을 위해 지난 2 년동안 오직 동해병기만을 위해 열심히 한길로 걸어왔다.
그는 2주동안 한국에서 머무르는 기간동안 어떻게 그 많은 대학을 다 소화해 낼 수 있을 지 모르지만 그는 동해병기 문제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낸 저력으로 이 문제 역시해 낼 수 있으리라 여겨진다.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