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th McConnell’s Support, Trump will Declare National Emergency over the Wall

2월 14일 상원에서 양당의 합의로 국경 보안 안에 대한 법안이 통과 되었다. 이에 상원 다수당 당수인 Mitch McConnell(캔터키-공화당)은 트럼프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게 될 것이라며, 공식적으로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만약에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면, 다른 부처에서 사용할 연방재정을 끌어다 먼저 남부 지역 국경에 장벽 설치를 하는데 사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합의안에서는 기존 트럼프가 요구한 220마일에 장벽 설치 비용을 ($57billion) 55마일로 한정하고($1.375billion) 펜스를 설치하고 컴퓨터 시스템을 도입해서 더 기술적인 부분에서 불법 이민자들의 월경을 막게 될 것이라고 한다.

상, 하원에서 극적으로 타결된 이번 안에서 사실 대통령이 사인을 할 필요는 없는데 사인을 해 주는 대신 국가 비상사태 를 선포한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발끈하고 있다. 이에 공화당 상원 다수당 당수 마저 대통령을 지원한다는 발언을 국회에서 공식적으로 하므로서 양당 의원들은 안절부절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양당 타결안은 또 다시 정부가 폐쇄되는 것을 막기 위해 최선책으로 택한 예산안 타결이었는데 결국은 이 예산안 타결이 트럼프에게 어떤 빌미를 내 주는 상황이 된 것이다.

백악관 대변인 새라 허커비는  “트럼프는 그 예산안에 사인을 할 것이다. 그리고 그는 행정 명령을 내려,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게 될 것이며, 이는 그가 우리 나라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국경을 쌓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게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하원 대변인 이자 하원 다수당 당수 펠로시 의원은 “이 대통령은 국회를 운영하는 것을 끝내려고 하고 있다.” 고 말하며, ” 지금 우리에게 국경에서 일어나는 일은 비상상황이 아닌, 인도주의적인 것에 대한 도전” 이라고 덧 붙였다.

하원의 넘버 2 민주당 소속 의원, Steny Hoyer (메릴랜드-민주)은 “하원 민주당 의원들은 이런 무책임한 비상사태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국회의원들은 트럼프의 “국가 비상 사태 발표” 가 법적으로 정당한 것인 지에 대해 논의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