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shington College, MD, Closed on Monday,Due to Threatening by A Student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11월 16일 워싱턴 포스트지에 의하면 체스터타운, 메릴랜드 주에 위치한 워싱턴 칼리지가 오늘 긴급 대피 상황을 알리며 “모든 학생들과 스탭들은 안전한 곳에서 기거하라”고 학교 웹싸이트에 공고를 했다고 밝혔다.

이름을 밝히기를 꺼려하는 이 학교 학생회에 소속된 이 학생은 펜실베니아 주 출신으로 집에 잠시 들러서 총을 가진 채 다시 집을 나갔다고 전하는 그의 부모의 신고에 따라 긴급 대피 상황을 발효했다. 이 학교는 버지니아 주와 메릴랜드 경계선에서 메릴랜드 쪽으로 아름다운 체스픽 베이를 끼고 있는 문화 예술을 전문으로 하는 대학이다.

현재 시간 9시  그 학생은 아직 펜실베니아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나 대학은 긴급 대피 상황을 발효하고 학교의 모든 집회와 강의를 쉰다고 밝혔다. 최근 대학교안에서 발생하는 총기 난사 사고로 미국 대학은 몸살을 앓고 있는 실정이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c) 2013-20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