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s Next Target: the Census

트럼프의 새로운 타겟으로 2020년 인구 조사를 할때 시민권 유무를 개제해야 하는 항목이 새로이 신설될 것이라는 뉴스로 아시안 태평양계를 비롯한 이민 사회와 민주당은트럼프의 이러한 편파적인 시도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새로운 인구 센서스는 미국에 살고 있는 시민으로 영주권을 가지지 않은 자들은 인구 조사에 포함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2010년 인구 조사까지는 불법체류자 또는 시민의 신분에 상관없이 인구 숫자에만 중요시 했으나 이번 2020년 부터는 인구조사에 더 면밀하게 살펴 이민자들의 시민권 여부를 알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트럼프는 강조했다.

미국의 인구조사는 10년에 한번씩 이루어지며 주들이 받는 연방혜택, 그리고 또는 하원 숫자와 선거인단 투표수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스템의 하나이다. 절대로 쉽게 봐서는 안될 제안이다.

더우기 문제가 되는 것은 대부분의 무서류 이민자는 도시에 편중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대부분의 대도시는 민주당이 압도적이다.

만약 시민권 유무를 인구 센서스에 개제할 경우 무서류 이민자들이 질문에 답을 회피하거나 센서스 작성하지 않게 됨으로서 도시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누려야 할 복지, 학교 지원 등 각종 연방 지원금이 인구 대비 기준으로 제공되기에 그러한 혜택들이 삭감될 것으로 보인다.

연방 하원 배정도 인구 대비로 산정되기 때문에 도시의 인구 감소로 보여 보수적인 변두리 지역이나 시골 지역으로 정치적인 힘이 편중될 수도 있다.

인구조사시 신분 노출이 두려워 무서류 이민자는 인구 조사를 피할 수도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어 인구 센서스의 정확도를 측정하는데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전 연방 검찰 총장 Eric Holder 씨는 “direct attack on our representative democracy”라고 비난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