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ffic Jams a Deadly Issue at the World’s Tallest Mountain

(Photo from AFP)

에버레스트 등산 시즌인 3월이 열리자 네팔의 수도인 카트만두는 다시 술렁거리며 바쁘기 시작했다.
이번 주는 사망한 사람을 구조하거나 조난당한 사람을 산 아래로 구인하는 작업으로 바쁘다.

5월 말까지 등산의 피크 시즌을 즐기려는 수 백명의 등산객들이 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사람들과 내려오는 사람들 간의 심각한 트래픽으로 인해 많게는 열 시간이 넘게 지친 몸을 이끌고 내려오다 그 자리에서 쓰러지거나 또는 수 천길  낭떠러지로 실족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ABC 가 전했다.

이번 주만 해도 에베레스트 등산중 최고봉에서 인생의 희열을 맛본후 하산 하던 중 아래로 부터 올라오는 수 많은 등산가들의 행렬에게 자리를 비켜주며 내려가는 틈을 기다리던 하산 등반가 중 3명이 실족 또는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두 명의 인디언,Kalpana Das, 52, and Nihal Bagwan, 27 이 22일 하산하다 사망했으며, 65 세의 오스트리안이 사망했다.

3월 부터 5월까지 기후 조건이 좋아서 이 시즌에 전 세계로 부터 에베레스트를 정복하기 위해 온 등산가들로 정상을 향해 가는 등산로가 병목현상을 일으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Ang Tsering Sherpa ( 전 네팔 등산협회 회장) 은 이번 시즌은 많은 팀들이 정상을 향해 올라가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Donald Lynn Cash, 55, collapsed after reaching the summit of Everest. Two accompanying sherpa guides helped him to regain consciousness but he later died on the descent

에베레스트 등산가들을 안전하게 정상까지 인도하는 가이드, 짐을 운반해 주며 함께 동행하는 설파, 이들을 운영하는  회사는 등반 도움 비용으로 1인당 $11,000 불을 받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이 밝혔다.
지난 1953년 Edmund Hillary 와 Tenzing Norgay 씨가 처음 에베레스트 등반을 성공한 이래 네팔 카트만두는 에베레스트 정상을 향해 전 세계로 부터 몰려오는 등반가들로 바쁘다.

대부분 등반가들은 산소 부족으로 인해 심각한 호흡곤란을 동반한 고산증후군을 일으키고 있으며, 게다가 일기가 불안한 경우엔 동사를 당하기도 쉬워 긴 시간 고산에서 정체하거나 지체할 경우 더 심각한 상황을 야기하곤 한다.

물론 설파나 가이드 들도 생명을 내 놓고 하는 일이기도 하다. 금요일, 33세 네팔 가이드가 캠프 3에서 몸져 누웠다가 결국 사망했다.

지난 해 11월 13일 한국인 베테란 등반대 원 5명도 희말라야 산에서 기상악화를 만나 사망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