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spicious Armed Truck Kills At least 73, Injures 100+ in Nice, France

Photo from Sky News

Photo from Sky News

 

7월 14일(현지 시간) 프랑스의 남부 해안도시 니스에서 무장한 트럭이 베스티유의 날을 맞아 폭죽을 터뜨리며 축하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는 시민들을 향해 돌진하여 어린이를 포함한 어른 73명이 그 자리에서 차에 깔려 숨지고, 100여명이 중 경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는 14일 밤 10시 30분 쯤에 발생했는데 니스 해안(Promnade Des Anglais)을 끼고 지중해를 따라 연결된 해안 도로에서 열광하는 군중들을 향해 최고 속도로 돌진해서 많은 시민들이 그 자리에서 무 방비 상태로 죽음을 당했다고 스카이 뉴스가 밝혔다.

트럭 운전사는 경찰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니스에서 살고 있는 튜니지아 출신 31세의 남성으로 밝혀지고 있으나 더 자세한 사항은 현재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대통령은 금요일 오전 TV 연설을 통해, 사망자들 사이에는 어린 아이들도 다수 포함되어 있으며, 프랑스는 ” 이슬람 테러리스트들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으며, 우리는 삼엄한 경계 태세를 갖추고 우리의 그들에 대한 결심이 어떠한 지 보여 주어야 한다” 고 말했다.

Photo from Sky News

Photo from Sky News

지난 11월 13일 ISIS 테러 공격으로 파리의 시민 130명이 사망한 지 8개월 만에 발생한 사건으로 이 사건이 테러리스트 공격과 관련한 사건인 지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는 상황이다.

오바마 대통령도 이 사건에 대해 테러리스트들의 극악무도한 공격을 비난했다.

7월 14일은 1789년 프랑스 혁명의 시발점이 된 베스티유 감옥 폭동 사건의 날로 프랑스인들은 이 날을 자유, 평등, 동포애를 기념하고 축하하는 날이다.

평화롭고 낭만적인 도시, 니스는 현재 공포와 슬픔에 휩싸여 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