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e Officers Shoot Two Black Man Enrages Nation

10935021_G

(Photo from Google Images)

7월 7일( 현지 시간) 지난 화요일 밤 루이지애나 주, 바톤라우지 시에 있는 잡화점 앞에서 발생한 흑인 남성 ( Alton Sterling,37)살해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 24시간 전인 수요일, 미네소타 주 세인트 폴 시에서 신호등앞에서 잠시 멈추어 서있던 Philando Castile (32)차량에 경찰이 다가와 신분과 차량을 조회하는 중에도 경찰이 운전자에게 총을 난사해 피가 분수처럼 솟구치는 상황에서도 경찰의 질문에 응답하다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

이들 사건의 공통점은 이 사건 모두 경찰이 개입된 사건이며, 경찰이 총으로 일반 시민에게 총격을 가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것이다. 또 하나의 공통점은 아프리칸 아메리칸이었고, 보다  충격적인 일은 이 사건을 증인들이 실제 상황을 처음부터 끝까지 동영상화 되어서 페이스 북을 비롯한 SNS 에 급속히 퍼져 나가며 전 국민의 경찰의 무자비한 살인 행위에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루이지애나 NAACP(흑인 전국 시민 연합)을 비롯한 흑인 단체들이 항의 시위를 하며 선량한 한 시민의 죽음을 철저히 조사해 줄 것을 요구했다.

미네소타 주 지사 관저 앞에서 하루 종일 항의 시위가 있었다. 이에 Mark Dayton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I can’t say how seriously I take this…I can’t say how shocked I am and How deeply, deeply offended I am that something like this would occur in Minnesota” 너무나 큰 충격으로 어떻게 이 사건을 이해해야 할 지 모르겠으며, 너무나 심각한 상처를 받았다. 어떻게 미네소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아주 큰 상처를 받았다.고 말하며,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해서 반드시 이 문제를 철저히 파혜치고 가해자를 법의 심판대에 올릴 수 있게 해야 하며, 무엇보다도 피해자 가족에게 십심한 위로와 기도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 들 두 명의 흑인은 한 사람은 잡화점 앞에서 행상으로 CD 와 레코드 판을 팔아 생계를 유지해가는 건실한 청년이었으며, 살해되기 몇 분 전에 잡화점 주인과 농담과 안부를 묻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다고 잡화점 주인은 그의 죽음을 애석해 했다. 그의 가족도 그는 열심히 산 가장이었다고 전했다.

미네소타 맨은 바로 옆 좌석에 그의 애인이 타고 있었으며, 충격적인 그의 죽음을 끝까지 동영상화 했으며, 신호등을 기다리다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은 채 자신의 차에서 경찰에게 총을 맞아 죽어야 했는지 분명히 밝혀 줄 것을 호소했다.

오바마 대통령도 이 사건에 대해 “All americans should be concerned by police shootings” 모든 미국 시민들이 경찰의 총기 난사에 대해 보다 깊이 있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 단지 피부색이 다르다고 해서 다르게 취급당해야 한다는 사실에 너무 가슴이 아프다. 모든 사람들이 법아래서 동등해야 한다! ” 라고 말했다.

Comey FBI Director 는 이 들 사건을 철저히  조사,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