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akes Second Gold in Women’s 3000m Shorttrack: Continues the Winning Streak

김광식 교수(논설위원과 21세기한국연구소 소장)

세계 최강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3000m 계주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최민정(성남시청), 심석희, 김아랑(이상 한국체대), 이유빈(서현고), 김예진(평촌고)으로 라인업을 꾸린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계주 결승에서 4분 07초 36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래 8번의 대회 중 6번째(1994년·1998년·2002년·2006년·2014년·2018년) 우승을 차지하며 쇼트트랙 강국 위용을 떨쳤다.

중국, 캐나다, 이탈리아와 겨룬 결승에서 우리 대표팀은 경기 초반 뒤에서 여유롭게 경기를 시작했다. 22바퀴째 3위로 올라온 대표팀은 15바퀴를 남겨두고 2위를 차지했다. 이후 김아랑의 질주를 시작으로 2바퀴를 남겨두고 1위로 올라선 대표팀은 최종 주자 최민정에게 바톤을 터치, 가장 먼저 결승전을 통과하였다.

여자 선수들은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부터 2006년 토리노 대회까지 4연패를 달성했다. 출전하지 않은 1992년과 2010년에 우승을 내줬지만 2014년 소치에서 8년 만에 정상을 되찾았다. 우리 대표팀은 지난 10일 계주예선에서도 세계 최강 저력을 뽐냈다.

이날 이유빈(서현고)이 전체 27바퀴 중 23바퀴를 남기고 바톤 터치 직전 넘어지며 트랙에서 이탈했다. 하지만 대표팀은 당황하지 않고 압도적인 레이스로 대역전극을 만들어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계주 3000미터 결승에 올라 금메달을 딴 심석희, 김아랑, 최민정, 김예진, 이유빈의 경우를 살펴보면, 심석희와 김아랑은 이상화와 같이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 등으로 인해 월정금을 100만원씩 받고 있으며, 이번에 금메달을 획득하면 50%를 가산한 점수 135점에 대한 일시장려금 6500만원을 받게 된다.

최민정은 과거 올림픽대회 금메달은 수상한 바가 없으나 이미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금메달 등으로 월정금 100만원씩을 받고 있으므로 일시장려금 4500만원을 받게 되며, 다관왕에 오를 시 일시장려금은 더욱 늘어난다. 끝으로 김예진과 이유빈은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 처음으로 연금 혜택을 받게 되는 것이며, 월정금을 선택할 경우 월 100만원, 일시금으로 선택할 경우 6720만원을 받게 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각종 국제대회에서 대한민국의 자긍심을 높여준 우리 선수들의 노력을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기위해 연금 지급, 국외 유학 지원 등 다양한 체육인복지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017년까지 올림픽 및 패럴림픽 메달리스트에게 총 1550억원의 연금을 지급하였고,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 개최되는 2018년도에는 총 133억원의 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은 “이번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국민들이 스포츠로 하나되는 평화올림픽으로서의 모습을 볼 수 있길 기대한다”며 “우리 선수단의 선전을 위해 공단도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