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inking A Cup Of Poem On Weekend~~ 가을의 변/한웅구

사진: 한웅구 시인 제공

사진: 한웅구 시인 제공

가을의 변/한웅구

깊고 푸른 숲을
다 채워버린 굳센 기백도
찬바람에 데굴데굴 흔들리고

지는 태양 빛에
그을린 눈시울 묻어줄 언덕조차도
세월의 풍화에
어디론가 사라져 가는 때

나 이제 침묵하오니
아무리 꼬집고 고문을 한다 해도
닫혀버린 입술을
당분간 열 순 없을 겁니다.

낙엽이 지는 때를 기다려
다가올 흐르는 계절 끝에
내 침묵을 깨워줄
새로운 그대를 기다립니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c) 2013-20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