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House: 300+ Documents Likely Associated with SSPC Woo Found <김광식 교수의 현장 르포>

<Seoul: Prof. Kim, Kwangsik>

지난 14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전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민정 비서관실 캐비넷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응찬 더불어 민주당 의원은 JTBC와의 인터뷰와 자신의 페이스 북에 ” 2014.6.~2015.6.까지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 300여건이 7.3. 민정비서관실 캐비넷에서 발견되었는데
– 주된 내용은 삼성 경영권승계, 문화부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 등과 관련된 것이라 하며,
– 대통령 지정기록물인지 알 수 없어 일단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하고,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된 것으로 판단되어 사본은 검찰에 인계하였다는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건과 관련하여, “우병우는 2014.5. ~2015.1.까지 민정비서관으로, 2015.1.~2016.10.까지는 민정수석비서관으로 근무하였으므로, 문건 300여건은 모두 우병우가 민정비서관으로 직접 생산하였거나, 우병우 민정수석 산하 비서관실에서 생산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병우의 후임 민정비서관은 現법무부 인권국장 권정훈입니다). “라고 말했다.

여당은 이번 민정수석실 자료 확보는 “적폐청산의 계기가 될 것이다. 라고말했다. 어떤 논평자들은 “실제와 다른 일이 벌어졌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오늘 민주당 김효은 부대변인은 현안 논평에서 “작년 뜨거운 촛불민심도 열 수 없었던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캐비닛의 빗장이 드디어 풀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혹여 청와대의 문건공개가 정당했는지를 논란삼아 과거 정부에서 일어났던 국가와 국민을 무너뜨린 일련의 행위들을 덮으려는 시도는 있을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김 부대변인은 “2914년 정윤회 문건유출문제로 왜곡, 국기문란 운운하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했던 결과를 잊지않고 있다.”고 환기했다. 이어, “하나씩 드러날 무시무시한 진실을마주하기가 두려울 지도 모른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권력에 의해 저질러졌던 수많은 폐단들을 하나씩 정리하고 정의를 바로세우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만일 이 문서가 우병우 민정수석과 관련된 것이라면 이제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도 또 지난 정부때 모든 문서를 대통령 기록물로 봉인해 버린 황교안 권한 대행도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의 문건 확보로 검찰에서도 우병우와 황교안이 법의 심판을 받게될 확률이 높아졌다고 SNS 에서 연일 국민들은 환호하며, “정의는 승리하게 되어있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라고 말하며, 현 정부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