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Document Reveal Continues, Rabbit Hole Deepens on the FMR Park Administration<김광식 교수의 현장 르포>

(Photo from Google Images)

<Seoul : Prof. Kim, Kwangsik>

7월 17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4일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 내 행정요원의 잠겨진 책상의 캐비넷에서 1361건의 문서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긴급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박대변인에 따르면, “이 문서들은 전 정부의 정책조정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2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포함해 1361건에 달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254개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 이라고 밝혔다.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내용과 현안 관련 언론 활용방안 및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 교과서 추진, 선거등과 관련한 불법적인 지시사항을 포함하고 있어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민정비서관실 문건처럼 특검에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다. 세월호 관련 지시사항에는 영화 <다이빙벨> 상영금지 방안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거 관련 지시사항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의 업무수첩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6년 4·13 총선 당시 야당 의원 낙선운동을 지시한 내용이 담겨진것으로서 그동안 얼마나 불법을 많이 자행 해왔는지 하나의 예를 제시해 주고 있다.

이번 추가 문서 발견으로 인해 청와대 상부에서 보다 조직적으로 국정농단을 해 왔다는 것을 증명해주는 단서를 제공했다. 이 일로 책임의 한계가 얼마나 확장 될 지는 모르나 분명한 것은 문서 작성 시기와 그 당시 재직중이던 우병우 민정 수석등 주요 인물이 법망에서 쉽게 빠져 나갈 수는 없을 것이라고 SNS 의 국민들은 이제 우병우와 황교안 차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