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 You Still being Consoled by Trump’s Wordplay?

< Seoul : Prof. Jang, Gyewhang>

평화 올림픽을 주창(主唱)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은 분명 세계인의 잔치이다. 어느 집안이든지 좋은 날 받아놓으면 반드시 마(魔)가 끼는 법인데 요즘 우리나라 형국이다. 정쟁이 도를 넘고 있어 불안하기도 하다. 국내에서 펼쳐지는 올림픽이 망하기를 기대하는 일부 몰지각한 국민들도 있어 뉴스 보기가 두렵다.

기적 같은 북한과의 대화

북한은 우리와 같은 민족이지만 도대체 알 수 없는 국가이다. 세습체제의 독재국가이다 보니 당연하기도 하다. 또 우리는 언제나 형처럼 그들의 응석을 받아주기만 하다 보니 이 문제로 국론이 분열되기도 한다. 남남 갈등이라고 한다.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여도 대한국토는 전쟁 분위기였다. 김정은과 트럼프의 말 전쟁은 제3차 세계대전이라도 일어날 기세였다. 그러나 둘 다 ‘뻥 구라’ 들이었다. 트럼프의 말 폭탄은 동아시아에 무기를 팔아먹으려는 수단에 불과 했다. 재선에 몰두하다 보니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워 미국 기업의 앞잡이 노릇에 열을 올린 것이다. 김정은도 마찬가지이다. 핵 개발을 통해 비핵화의 가치를 높여 북한 내의 이익을 보장하려는 낮은 수로서 미국과 말 폭탄을 주고받으며 맞대응 한 것이다.

그러나 이 시기에도 문재인 정부는 국내외의 조롱을 받아가면서도 균세적략으로 북한과 세계를 설득하여 원하는 바를 이루어 냈다. 전쟁을 하든 말든 우선적으로 타협은 해 보아야 한다. 대화가 우선이라는 말이다. 평창 올림픽을 매개로 하여 북과의 대화 채널을 만들고 대화를 통하여 체육과 문화교류를 만들어 낸 것이다.

국내 정치의 발목잡기와 몽니

북이 올림픽에 참가 한다고 할 시 필자는 순간 소름이 끼쳤다. 북과의 대화가 소통 되었다는 데에 한번 놀랐다고 하면, 극우주의자들 발목잡기와 몽니부리기가 걱정이 되어 다시 한 번 소름이 끼쳤다. 북한 문제만 나오면 빌미를 잡아 떠들어 대던 분열주의자들이 그동안 북한과의 대화가 없어서 빌미가 없었는데 대화의 창구로 나온다고 하는 것은 그들에게는 풍년 세상을 만남 격일 것이다.

그들은 어떤 작자들인가? 북한 문제만 나오면 ‘빨갱이“ 사상으로 몰아붙이며 국내의 민심을 분열시키는 자들이다. 그들은 세계의 미치광이라고 언론서 표현하는 트럼프가 전쟁이라도 일으켜 주기를 바라는 작자들 아닌가? 그들은 민족도 없고 국가도 없고 오로지 당과 극우주의 신념만 존재 할 따름이다. 정말 그들은 트럼프가 좀 더 미쳐 주기를 바라는 집단들이다. 민족과 국가는 그들 안중에는 없다.

국가와 민족은 없고 개인만 존재하는 시대상황

여론의 불똥은 엉뚱한 데서 만들어져 엉뚱한 곳으로 튀고 있다. 순조롭기만 하던 남·북간의 대화분위기에서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문제로 국내 여론에 작은 불똥이 만들어졌다.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기에 정부는 갑자기 만들어진 단일팀을 위해 선수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조치하려 했으나 개인만 존재하지 절대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다. 엔트리에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경기에 뛰는 시간을 조금 양보하는 문제에 온 대한민국이 난리이다. 대한민국은 없다. 선수의 경기 시간만 존재한다. 올림픽은 국가 우선임에도 개인우선의 문화가 만들어 졌다. 이는 가짜보수집단의 발목잡기와 일부 언론들이 분위기를 몰고 갔다. 엄밀히 따지면 누가 대한민국 여자 아이스하키 팀의 존재를 알았겠는가? 남북 단일팀을 통하여 국내는 물론 외국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는 생각은 조금도 없다. 단일팀을 통하여 개인이 더욱 빛날 수 있는 기회마저 개인의 욕심으로 국민만 분열 시켜 놓았다. 물론 개인의 모든 것은 존중받아야 옳다. 올림픽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오로지 한곳만 바라보고 온 점도 이해한다. 그러나 상황을 보라.

주사위는 던져졌다

이미 평창 동계올림픽은 시작이 되었다. 오랜 기간 동안 준비했기에 멋지게 치러지리라 생각한다. 그러나 또 걱정스러운 것은 두 집단이다. 바로 ‘미국의 트럼프 입’과 평창 올림픽이 망하기를 기대하는 ‘극우주의자들의 입과 행동’이다. 그들은 분명 말로는 잘되기를 기원 할 것이다. 그러나 이 기간 동안 전쟁 비슷한 것이라도 나서 대한국토 내에서 어떤 문제가 일어나기를 기대 할 것이다. 스스로 정권을 취득할 자신도 능력도 없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실패하기만 기도하는 작자들 아닌가? 트럼프 또한 이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으로 본다. 세계가 한데 모여 있기 때문에 주인공 노릇 하고 싶어 안달 할 것이다. 공포 분위기 몰고 가서 무기라도 더 팔고 경제적 우위를 노려 ‘미국우선주의’를 실현 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손님들이 몰려온다. 정쟁은 멈추어야 한다. 평화의 제전인데 손님을 모셔 놓고 우리끼리 싸울 수만은 없는 것이다. 혹자는 스포츠를 왜 정치적으로 몰고 가느냐고 묻는다. 순진한 생각이다. 스포츠의 본질은 건강한 육체와 정신을 만들어 내는 것이지만 그것을 순위로 매기는 올림픽은 고도의 정치 행위이다. 스포츠에 정치가 개입되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은 혼자 열심히 달리고 운동을 하면 된다. 그러나 순위를 매기는 올림픽은 세계정치의 장이다.

성공적인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하나가 되어야 한다.

覺永堂 學人 靑島 장계황 / 行政學 博士

한국역사영토재단 공동대표
간도임시정부 회복위원회 공동대표
대한민국 ROTC중앙회 복지통일위원장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