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B 상상想像/ 김호천

(Photo from Google Images)

靑谷 김호천

A B C 글자를 써주는데,

가운데 놈 B가 손짓해 눈길을 끄는데

활을 당기는, 악 다문 입, 숨차하는 노인

흥이 너무 무거워서 썰렁하고,

발로 차서 엎어 놓으니,

푸른 산, 아스라한 속에 시냇물소리,

뭇 새들 재잘거리는 소리 맑게 울려

바람결에 묻어 오는 것 같고.

별빛 내리고 달 뜬 주단綢緞 덮고

시름 잊고 싶은, 황홀한 세상일 것이지만,

가슴 울렁이는 묘미가 없다.

슬며시 또 보니, , 황홀 하구나.

햇볕 뜨거운 여름날 바닷가 모래밭

엎드린 구릿빛 부드러운 곡선들,

곡선, 곡선, 곡선 들의 합창.

물 먹은 엉덩이 들의 행진.

옳거니, 아름답기도 하려니와

입술에 침 마르는 설렘이 있으니, 좋구나.

고개를 기울여 또 보니 봉화 라도 피어 오를 듯

마주보는 두 구릉 사이

달콤한 계곡에 맑은 물이 흐른다.

** 이 시는 청곡 김호천 시인의 시다. ABC 글자의 생김새를 따라 사유하는 시인의 상상을 통한 시적 관조가 참 돋보인다. B 와 여름, 모래밭 위에 엎드린 “곡선” 들을 보며 끌어 당기는 카메라 줌, 생각속에서, 들어오고 나가는 것이 물이 들어오고 나가는 것과 흡사하다. 흥미로운 대유법, 이 시에는 그러한 소스들이 가득 들어 있다. 마치 “달콤한 계곡에 맑은 물이 흐른다” 는 시인의 고백처럼…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