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 Snow/Corih Kim

눈 (Snow)              

그렇게라도 너를 안고 싶었다

내 몸이 다 녹아 없어질때까지

너에게 깊이 스며들고 싶다

사랑하므로, 또는 사랑밖에 없으므로

난 가장 외롭고 쓸쓸한 대지

너를 깊이 안는다

내가 너의 전부로, 또는 일부가 되어

너와 함께 호흡하고 싶다

지금부터 영원까지

Snow,

Wanted to hug you, even so

Until my body melted, completely

Melt into you, Deeply.

Love, and only Love,

Loneliest and coldest prairie,

Holding you, Entirely.

Completely yours, or only a part,

Breathe in Perpetuity,

Now ’til endlessly.

Corih Kim

** 가을이 바람에 날립니다. 허공을 나르는 독수리 처럼 낙엽도 웅장한 비상을 꿈꿉니다. 그리고 겨울이 오겠지요. 쉐난도아 산길에서 만난 나의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눈속에 묻혀서… 눈의 일부가 되어…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