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Cicada/Henry Seo

百年林樹一旬生

晝夜不休求道聲

只有黃衣長嘯去

莫非羽化上天行

(庚韻:生,聲,行)

매미

백년을 사는 나무에

고작 열흘 살면서

밤낮으로 쉬지않고

소리 높여 길를찾네.

노란 허물 덩그런데

휘파람도 잦아드니

아마도 신선이 되어

하늘길에 올랐구나

백년림수일순생

주야불휴구도성

지유황의장소거

막비우화상천행

立秋

24번째 중 13번째 절기

매미를 그리워 하면서…

(서형삼 시인)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