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하루/김호천

 

하루

청곡 김호천

정담을 주고받을 친구도

낯익은 사람도 없는

공원 벤치에

노인은 무엇을 생각하는지

하늘을 보다가 구름을 보다가

나무에 눈길을 주다

돌부처처럼 앉아 있다가

무릎을 세워 공원을 돈다.

한 바퀴 더 돈다. 또 돈다

숨이 차고 갈수록 횟수가 깎인다.

노을 뜨고 산 그늘 다가오면

집으로 돌아간다.

길가에 핀 붉은 접시꽃에 다가가

꽃씨를 받는다.

2020. 7.10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