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아침/윤동주

사진: 쉐난도아 마운틴에서, 김서경

휙, 휙, 휙

소꼬리가 부드러운 채찍질로

어둠을 쫒아,

캄, 캄, 어둠이 깊다깊다 밝으오.

이제 이 동리의 아침이

풀살 오른 소엉덩이처럼 푸르오.

이 동리 콩죽 먹은 사람들이

땀물을 뿌려 이 여름을 길렀소.

잎, 잎, 풀잎마다 땀방울이 맺혔소.

구김살 없는 이 아침을

심호흡하오 또 하오.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