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빈 의자가 있어요/김호천

청곡 김호천

호숫가 굽어진 길

은행나무 아래

빈 의자가 있어요.

호수 건너엔 다리가 있고

멀리 푸른 하늘이 보이는 곳.

그대 지치고 외로울 땐

남 몰래 보아 놓은 빈 의자로 와요.

다리만 건너면 되요.

같이 앉아 푸른 하늘을 바라보면

눈길만 주어도 위안이 될 거예요.

학이 날아 와 친구를 기다리나 봐요.

또 한 마리 날아와 짝을 이루네요.

지나는 구름이 학을 안고 흘러요.

부리를 비벼대며 흥겨운 춤을 추어요.

파문이 일어요.

나뭇잎 떨어져 잔 물결 이는 호숫가

아늑한 곳 외로움을 달래 줄

빈 의자가 있어요.

함께 앉아 우리 친구가 되어요.

세월에 상처 난 손

그대 잡아주기는 어려워도

거친 바다를 건너다 지친 날개를 쉬게 할

어깨는 있어요.

그러니 어서 날아와요.

다른 사람들이 앉으면

오래 기다려야 할는지도 몰라요.

호젓한 내 마음의 빈 의자로.

시집 <초원의 반란>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