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 “버리는 중입니다” 봉주르 김

알아가는 중이 아니라
버리는 중입니다.

왜 장만했는지 이유는 알지만
전혀 사용하지 않은 지
너무 오래된

못 버리는 것도 병이라던데
언제 그 병에 걸린 지도 모르는데

지구 탈출 계획이 있는 게 아니라
그냥 그 병에서라도 벗어나고자
버리는 중입니다.

나무늘보급 속도라서 아쉽지만
평생 다이어트처럼
계속 진행 중입니다.

이걸 들일 땐 어떠했고
요걸 살 때는 어땠었고
저 물건을 선택했을 땐 또…

기억을 되살리는 게 아니라
버리는 중이라니까요

오히려 쓸모없는 기억은
잘 버려지지 않습디다.

평생 기억해 두고팠던 추억은
점점 낡아져 희미해지고

진작에 해치웠어야 할 사진은
잘 들여다보지 않았던 곳에서
발견되듯이

아, 맞다, 그래, 그랬었어야 했구나…
알아가는 중이 아니라
버리는 중입니다.

그들은 이미 버렸습니다.
나만 아직도 들고 있었구요…

  1. 4. 20. “버리는 중입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2.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