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담쟁이/김서경

담쟁이

새벽을 가르며,
잠이 덜 깬 하늘을 싣고
열차는 달린다

빼곡빼곡 싱싱한
삶의 알갱이들 가득 채운
길고 긴 하루를 베어 문 아침,

너도 나도
비애와 인생의 암벽
그 땀내나는 등판에
쫙 달라붙어 오늘만
정말 오늘만 하며 깊게
깊게 새기는 생존

먹물 길게 주사하는
땅에 선 저들의 혈관
슬프고 명료하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