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각시붓꽃/나병춘

(사진: 나병춘 시인)

오월 아침

무슨 말을

허공에

쓰고 있을까

*** 각시붓꽃, 이름처럼 각시는 세상에 얼마나 하고 싶은 말이 많을까? “허공”에 쓰는 글씨를 과연 누가 알아 볼 수가 있을까?  “무슨 말” 을 “쓰고 있을까 ” 로 시를 읽는 독자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시는 어쩌면 시험지의 답안지가 아닌 시험지 그 자체일지도 모른다. 각시붓꽃의 말을 세상의 각시들이 또는 각시가 되었던 사람들이나, 또는 각시가 되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또는 이 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넌지시 던지는 비록 누가 알아보지 못해도, 그럴만큼 아주 작아서 눈에 띄지 않아도 여전히 귀한 한 생명, 그 존엄성에 대한 “화두”일지도 모른다.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