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休日春陽/ Henry Seo

(Photo by Corih Kim)

休日春陽

窓邊曝背別殘冬

放樂把身椅隱捨

自出春情閉眼睛

弦飛上舞鍵驅馬

        (馬韻:捨,馬)

       휴일봄볕

창가에서 햇볕쬐며

겨울과 이별하며

음악을 틀어놓고

의자에 몸을 묻는다.

봄의 정취가 절로 일어

눈이 감기는데

바이올린이 날아올라

춤을추고

피아노는 말 몰아 오도다.

     휴일춘양

창변폭배별잔동

방악파신의은사

자출춘정폐안정

현비상무건구마

2019.03.08

 

*** 이 한시는 봄을 잘 표현한 시 같죠? 멋진 시네요. 그림을 그리듯 시를 쓰라는 말이 있지요. 이 시를 읽으며, 시인의 봄 날 정취를 눈으로 그려 봅니다. “바이올린이 날아” 오른 다는 시인의 표현은 음악을 들으니 피곤이 물러가는 듯, 몸이 가벼워진다는 뜻은 아닐까요?  “피아노가 말 몰아 오도다” 는 어쩌면 질풍노도같은 봄 날을 표현한 것은 아닐까 싶군요. 광야를 가로 질러 봄을 태우고 오는 바람, 그 바람에 세상이 또 뿌옇게 보일때도 있죠. 아지랑이 하늘하늘 거리는 어느 봄날,  때로는 알레그로로… 또는 피아네시모로… 그리고 스타카토로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음악에 취하는 시인의 모습이 그려지는 이 시는 그런 느낌이 드는 군요.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