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마시는 한 잔의 시~~ 호박꽃/배승

20120820_075434

사진 출처: 구글 이미지

 

호박꽃

 

아침 햇살 받고

눈 뜬

푸른 바다에서

갓 건져낸

황금빛 불가사리 떼.

 

한반도 삼면 바다

동해 서해 남해에

지천으로 깔려 있는

아무르불가사리들

같은 꽃.

 

초여름에서

늦가을까지

푸른 들판에

총총히 박힌

샛노란 별님 별님들.

 

 

출처: 여수 문학 (36집)

배승 시인은 여수에서 초등학교 교사다. 아이들과 같이 놀고 같이 호흡하면서 아이들의 눈으로 호박

꽃을 보았다.

맑고 신선한 그의 호박꽃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별이 바다로 가서 불가사리가 되고

들에 떨어져 누워 별로 피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