Α Cup of Poem – 세월 (김호천)

세월

청곡 김호천

소 걸음으로 살아도
산천이 어지럽게 하고

생각을 잊으려 하나
발길에 그리움만 밟힌다.

동백도 철쭉도
라일락도 모란도

망신 주는 모과도
피 흘리며 이승을 떠났네.

새 소리도 없는
외로운 창가

푸른 하늘에
구름만 흐르네.

2022.5.2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2.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