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踏雪閑想/서형삼

(Photo from Google Images)

踏雪閑想

東雨便西雪

八荒一夜別

兩方本正同

一露他藏滅

(屑韻:雪,別,滅)

눈을 밟으며

한가로이 생각하다.

비 오다 눈 되더니

세상이 하룻밤 새

달라졌네!

눈 비는

본시 똑 같거늘

하나는 세상에

드러내고

다른 하나는

감추고 지우누나~

  답설한상

동우변서설

팔황일야별

양방본정동

일로타장멸

 

*** 크리스마스를 목전에 두고 운 좋게도 화이트크리스마스를 연상케 하는 서형삼 시인의 훌륭한 한시 한 수를 만났다. 많은 것을 생각케 하는 시다. 세상이 다 같지 않고, 사람의 마음이 다 같지 않으며, 겉다르고 속다르다는 것도… 이 한시를 읽으며, 한 해가 저물어가는 세밑, 세상을 밝히는 저 크리스마스 트리의 장식 처럼, 도시를 밝히는 불빛처럼 드러내어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것처럼, 세상 이곳저곳이 화~안해 졌으면 좋겠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