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강은 그래도 흐른다/김호천

강은 그래도 흐른다

청곡 김호천

 

금강의 지류인데,

노인은 비단 강이란다.

충북 옥천군 청성면 합금리.

안개 자욱한 이른 아침.

아직 잠에서 깨지 않은 듯

강물은 흐르는 듯 만 듯

산을 휘돌아 흐르고,

모래톱 누어 널따란

강가에 앉아

꽃 어우러져 핀 사이로

전설 같은 뻐꾸기 울음 소릴 듣는다.

모두 떠나 인적이 드문 마을.

강물은 그래도 흐르고 있네.

내 고향이 거기 있네.

** 문득 고향이 그리워지는 때입니다. 고향에 관한 시를 보면 마치 사라진 고향이 다시  한 폭의 그림으로 거칠고 무디어진 내 기억의 강을 건너 옵니다.오늘은 고향을 더듬어 보렵니다. 비록 지워진 고향, 사라진 고향, 누구도 살지 않은 고향, 모두 한뼘의 땅을 콩크리트로 대신한 채 고향을 버렸습니다. 그래서 가끔 고향을 생각하면 겨울엔 썰매를 타고 여름이면 미꾸라지 잡고, 장어 잡던 냇가는 아주 옛날 이야기가 되어 버립니다. 그래서 때로 서글퍼집니다. 그래도 이 시처럼,” 강은 그래도 흐른다” 겠지요.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