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Culture and Poetry General

A Cup of Poem ~~ 장미/김서경

(사진 김서경)   숨과 살을 태우는 칠월의 태양 아래서 넌 의연했다 오히려 길 손들의 눈 길을 한 몸에 받으면서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지 클레오파트라도 그랬을까 데릴라도 그랬을까 아니면 양귀비도 그러했으리라 밀리고 밀렸던 힘의 논리 세상을 떠 받들고 있었던 기를 한 순간에 제압해버리는 가장 약한 자의 눈물로 밤을 밝혔던 또는 아침을 묻어 버렸던 그들은 사실 가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