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ozi’s ‘Untouched Nature (無爲自然的)” Solution to Healthy Mind and Soul 39<강원대, 윤금자 교수>

<Korea: Prof. Yoon, Geum Ja>

노자는 인간 생활의 준칙으로서 덕의 특성으로 虛靜, 柔弱, 謙遜, 不爭, 不言, 居下, 慈, 嗇 등을 말했다. 무위의 실천은 우선 마음비움(虛靜)의 상태가 요구된다. 무위를 실천하면서 마음은 자연을 닮은 유연함(柔弱)을 회복하게 되고, 타고난 본연의 자연성을 소모하지 않는 절제의 미덕 嗇(색:아낌)을 실천하게 된다. 허정하고 절제하며 유연한 마음이 다듬어지면 함부로 말하지 않고(不言), 행동가짐이 겸손하고(謙遜), 다투지 않게 되고(不爭), 마음 가득히 자애로움(慈)이 자연스럽게 배어나오게 된다. 우리는 여기에서 무위의 덕 가운데 ‘不爭’, ‘三寶’, ‘不有, 不恃, 不宰’, ‘去甚, 去奢, 去泰’를 살펴본다.

첫째, ‘不爭’의 덕은 무위를 나타낸다. 자연과 닮은 초연함은 모든 대립을 초월한 경지이다. 다툼은 모든 대립에서 발생하는데 도의 포용은 모든 존재자의 대립과 갈등을 화해시켜 고차원적인 통일을 이루게 해준다. 그러므로『노자』에는 ‘부쟁’(노자 3장, 8장, 22장, 66장, 73장, 81장에 반복적으로 언급되어 있다)에 대해 여러 장에서 중요하게 언급하고 있다. 노자는 자연의 유약하고 다투지 않는 것을 인간이 본받을 것을 강조했다. 노자에 의하면 자연의 부드럽고 자애로움은 “다투지 않으면서 잘 이긴다.” 즉 강함을 드러내거나 혈기를 부려 다투는 것은 자연의 이치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勇於敢則殺, 勇於不敢則活, 此兩者或利或害,
용어감즉살, 용어불감즉활, 차양자혹이혹해,
天之所惡, 孰知其故, 是以聖人猶難之,
천지소악, 숙지기고, 시이성인유난지,
天之道, 不爭而善勝, 不言而善應, 不召而自來, 천然而善謀,
천지도, 불쟁이선승, 불언이선응, 불소이자래, 천연이선모,
天網恢恢, 疏而不失.
천망회회, 소이불실. (노자 73장)

 

다툼에는 인간의 이기적인 욕망이 개입되어 있다. 인간은 물질적 이익과 정신적인 명분을 내세우면서 다른 사람들과 다툰다. 개인적인 다툼이나 국가 간의 다툼(전쟁)에는 지배와 소유의 욕구가 도사리고 있다. 노자는 “도로써 군주를 돕는 사람은 병력에 의지하여 세상에 자신의 강함을 드러내지 않는다. 무력을 사용하는 일은 반드시 보복을 부르기 마련이다”고 말하며, 힘으로 남을 굴복시키고 지배하는 모든 종류의 난폭성을 반대했다.

以道佐人主者, 不以兵强天下. 其事好還.
이도좌인주자, 불이병강천하. 기사호환.
師之所處, 荊棘生焉, 大軍之後, 必有凶年.
사지소처, 형극생언, 대군지후, 필유흉년.
善者果而已. 不敢以取强.
선자과이이. 불감이취강.
果而勿矜, 果而勿伐, 果而勿驕, 果而不得已, 果而勿强.
과이물긍, 과이물벌, 과이물교, 과이부득이, 과이물강.
物壯則老. 是謂不道. 不道早已.
물장즉로. 시위부도. 부도조이.(노자 30장)

나라와 개인의 탐욕은 많은 것을 소유하여 조금도 부족함 없이 온전하게 잘 살고 싶은 욕구에서 비롯된다. 이 욕구는 갖가지 이유를 붙여 남의 것을 소유하기 위한 다툼이나 무력으로 이어진다. 무력으로 빼앗고 지배했으면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빼앗긴 자는 반드시 무력으로 보복을 행사할 것이며, 끊임없는 다툼과 무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인간들이 온전히 잘 살기를 원하는 평화를 가져다주지 못한다. 그러므로 노자는 탐욕을 인간의 삶을 위협하는 독소로 보았고 자연성회복을 수양의 목표로 삼았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Restrooms at Potomac Mills aren’t maintained, being disgusting and potentially harmful.

12월 18, 할러데이 시즌은 무엇보다도 샤핑 시즌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노던 버지니아에서 쇼핑 일번지로 대중화 된 곳을 찾는다면 아마도 우드 브릿지에 있는 포토맥 밀 몰일 것이다. 물론 리스버그의 프라임 몰도 있고, 럭서리한 타이슨스 코너 몰도 있지만 아무래도 대중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크기의 몰은 포토맥 밀 몰이 단연코 우위다.

기자는 수 년동안 그 몰을 주시해 왔다. 쇼핑객들이 많이 모여들다보니 우선 안전과 위생문제를 신경쓰지 않을 수가 없었다. 안전문제는 즉 보안 문제가 어느정도 확보되어 있는 몰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곳곳에 경비 요원들이 몰 안에서 쇼핑객들의 안전을 위해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을 아주 쉽게 볼 수 있다.

 

문제는 위생문제인데, 화장실 곳곳이 위생점검 면에서 유쾌하지 않은 점수를 받을 것이라는 추측과 함께 실제로 화장실 곳곳마다 세면대의 물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 손을 제대로 씻을 수가 없다. 요사인 페이퍼타올 대신에 바람을 이용해서 물기를 제거하는 기계가 놓여있지만 일단 손을 씻을 수 없어서 더 큰 문제다.

그리고 화장실의 도어의 Lock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낭패를 본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포토맥 밀 몰은 자국민인 미국인만 오는 곳이 아니라 해외에서 큰 숫케이스를 밀고 들어와 대규모 샤핑을 하는 샤핑족이 흔한 몰이다. 다른 몰에 비해 교통이 좋은 점이 관광객을 유치하기 편한 잇점이 있는 것도 하나의 플러스 요인이다.

우드 브릿지시에 있는 한 몰의 위생점검은 시에서 관리할 문제이다. 물론 몰의 운영 관리담당 부서가 위생점검을 하고 위생관리를 하겠지만 이러한 문제는 하루빨리 시정되어야 지역 경제를 살리고 더 나아가 국가 경제를 증진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Finding Roots in ChongQing : Provision Government and the Liberation Movement

임시정부의 ‘뿌리’를 찾아서
:충칭 임시정부 청사와 광복군 본부

김광식 교수(21세기한국연구소 소장, 논설위원)

16일 충칭에서는 대한민국의 완숙한 외교역량을 느낄 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헌법상 뿌리인 임시정부 청사를 찾았다. 임시정부는 상해에서 출발하여, 나중에는 충칭까지 이동하였다. 한국광복군은 충칭에서 만들어졌다. 당시 한국광복군은 김구의 전통주의와 김원봉의 혁신주의를 공유하여 만들어졌다.문재인 대통령은 충칭에서 김구 주석에게 인사를 하고, 경건하게 독립운동 선배들에게 인사를 하였다. 정부 요인 일행은 그곳에서 임시정부 요인들과 마찬가지로 계단에서서 사진을 찍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중국 곳곳에 있는 우리 독립운동 사적지를 제대로 보존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고, 그렇게 하겠다는 대답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제 한국광복군 본부는 곧 재건될 것이다. 16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충칭 현대자동차를 방문해 “중국 자동차 시장을 석권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가장 민족주의적인 발언이었다. 결국 이와 같은 외교적 성과에는 국가의 오랜 외교적인 노력이 있었다.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3박 4일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을 방문하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올해의 돌출된 외교업무, 즉 한-중관계를 처리하였다. 확대 정상회담은 오후 4시45분부터 5시15분까지 30분으로 예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25분을 초과했다. 북한 비핵화(非核化)라는 고유의 외교업무는 결코 마무리된 것은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 시진핑 주석을 초정하였다. 여기에 대한 답은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가 답하였다. 시진핑 주석은 자신 아니면, 고위인사를 보내겠다고 즉답을 하였다. 리커창 총리는 한국을 방문한 많은 중국인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에측하였다.

그 이튿날 문재인 대통령은 리커창 총리와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만났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베이징대학교에서 특별강연을 하기도 하였다. “한국의 청년들은 중국의 게임을 즐기고, 양꼬치와 칭따오 맥주를 좋아합니다. 한국은 중국의 문물을 단순히 받아들이는 데 그치지 않고, 독창적으로 발전시켰습니다.” 16일 차세대 정치인이라고 할 수 있는 충칭의 당 서기인 천민열과 만나 오찬을 함께 하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반일운동의 후예로 만났다. 14일 만나 경제, 안보, 북한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 국내에서는 이번 정상회담을 두고 역사외교, 실리외교라는 평가와 함께 ‘홀대론’이 불거지기도 했다. 두 정상의 회담은 줄곧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반드시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하며 전쟁과 혼란은 절대 허용될 수 없다”면서 “한반도 문제는 최종적으로 대화와 협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고고도 사드(THAAD)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재천명하면서 한국이 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길 바란다는 입장도 표명했다. 이말의 의미는 과제를 단계로 나누고, 단계마다 그것을 처리해 주길 기대하는 것이다.

정상회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을 취재하던 국내 기자들이 중국 사설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한 사실이 양국 여론 사이에서 불거졌다. 이는 양국간 외교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을 시사한다. ‘기자폭행론’은 이후 ‘혼밥세끼론’과 중국측의 상대 인물들에게 대접을 받지 못함을 지적하였다. 문제는 바로 이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는 한꺼번에 해결할 수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한중외교 수준을 더 올려야 한다고 믿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의 아베 총리를 방문했다는 뉴스가 나왔다. 홍 대표는 ‘조공(朝貢)외교’와 알현(謁見)을 하러 갔다는 말을 뱉어냈다. 그러나 자한당의 비판 자세에는 분명히 부족한 것이 있다. 이제 아시아에서도 ‘냉전외교’보다는 ‘균형외교’를 추구해야 한다는 외교에 있어서 보편론이 통한다. 이것은 홍준표 대표의 행동이야 말로 조공외교와 알현에 보다 가깝다는 것을 증명한다. 그때 황제는 아베 총리가 될 것이었다.

충칭의 존재가치는 이렇게 모든 외교성과를 아우르는 성과를 나타낸다. 현행 한국 헌법에서의 정부 법통론과 이어지는 임시정부의 유산이 지금도 명백하게 남아 있는 충칭의 정부청사와 광복군의 본부는 큰 역사적 의의를 지닐 것이다. 그렇다고 하여도 ‘기자폭행론’은 남는다. 모든 성과들은 ‘상대적’으로가 아니라, ‘차별적’으로 다루어져야 한다. 중국의 외교적 가치를 재음미할 수 있을 것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너와 나/김호천

‘너’의 모음 ‘ㅓ’가 토라져
사랑의 징표를 밖으로 내밀면
슬픈 ‘나’가 된다.

‘너’와 ‘나’의 한 순간의 변모,
돌아서는 뜻은 알리 없지만
맑던 하늘은 어두운 구름 몰아오고
너에게 웃음으로 주던 파뿌리 사랑은
이내 미움과 아픔이 되어
골목은 외로운 울음이 된다.

‘너’가 돌아서기 어려웠던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적 유전자는
먼지 낀 고전 속에 누어 깰 줄 모르고,
족쇄 풀린 망아지들의 ‘ㅓ’는
쉽게 쉽게 돌아선다.

세상 무너지는 전령일까,
새로운 진화일까,
올 여름 ‘너’로 푸르던 낙엽이
바람도 없는데,
겨울이 두려워서 일까
이 가을, ‘나’로 돌아선다.

벤치에 앉은 나는
허공을 가르는 낙엽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 이 시는 김호천 시인의 뜨끈뜨끈한 시집, “변산바람꽃” 에 수록되어 있는 시다. 생각이 깊어지는 계절에 참 어울리는 시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Female Congress Candidate Resigns Amid Sexual Harassment Allegation

민주당인 57세의 안드레아 램지는 캔자스 주 하원 선거를 준비하고 있었다. 하지만 2005년에 남성직원을 성추행했다는 근거로 민주당의 제로 묵인 방침에 결국은 선거를 포기하게 되었다. 현재, 그리고 지금까지 계속 성추행 에 대한 진술들은 남성들에게 포커스가 가 있었으나, 여성이 성추행 방침에 걸려서 선거에 대한 문제가 생긴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Why do you Study? (이선훈 교수의 일본에서 한국을 말하다)

<Japan : Prof. Lee, Sunhoon>

공부를 해야만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공부를 열심히 해서 학급에서 1등을 하고 학교에서 1등을 하고, 일류대학에 들어가고, 국가고시에 합격하거나 박사학위를 받거나 일류 대기업에 들어가거나 하는 것이 한국인이 살아 온 이유이고 또 인생을 시작하는 젊은 세대의 목표인 것인가?

그렇다면 이런 목표가 달성되면 무엇을 할 것인가?

이런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 가야 하는 것일까?

한국사회에서 이런 목표를 달성한 사람은 몇이나 될까? 그리고 이런 목표를 달성한 사람들은 지금 무엇을 하며 살아가고 있을까?

이런 목표를 달성한 사람들이 어떤 생활을 하고 있으며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인가에 관해서는 필자도 잘 알지 못합니다. 필자는 학교에서 1등은 상상도 하지 못할 정도였고, 겨우 열등생이라는 말을 듣지 않을 정도였으며, 일류대학을 졸업하지도 못했기 때문에 이런 목표를 달성한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가에 관해서는 잘 알지 못합니다.

필자는 이런 목표를 달성한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가에 관해서는 잘 알지 못하지만, 공부를 해야만 하는 이유만은 정확히 알고 있다고 자부하면서 살아 왔습니다. 필자가 자부심을 갖고 살아온 ‘공부를 해야만 하는 이유’는 세상을 살아가는 과정에서 옳고 그름을 논리적으로 판단하여 필자 자신이 사회의 불편부당한 상황의 원인이 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사회에서 발생되고 있는 불편부당한 상황들은 찾아내어 그것이 불편부당한 이유를 논리적으로 설명하여 잘못된 내용을 수정하거나 척결하고 합리적인 대책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필자가 자신이 태어나고 살아온 것 그 자체가 불편부당한 것은 아니었는가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한 집안의 5명의 자녀들 중의 4번째로 태어나, 부모님에게 경제적인 부담을 가중시켰고, 2살 아래인 막내동생에게 먼저 태어난 것으로 위세를 부리고, 손위의 형과 누나에게는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며 고집을 피우며 대항하여 집안의 소란거리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학창시절과 사회생활에서는 자신보다 우월한 상대에 대해서는 열등의식을 느끼면서도 자신보다 조금이라도 열등하다고 판단되는 상대에 대해서는 우쭐대며 무시하고 비하하기도 하며 때로는 조그마한 권한을 이용해서 부당한 이득을 챙기기도 했습니다. 고등학교와 대학재직 시절에는 학생을 대상으로 정리되지 못한 논리로 기만하는 일상적인 이율배반 속에서도 자신에게 주어진 권리가 조금이라도 손상되면 이를 회복하고 더 많은 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던 필자의 과거의 모습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갑니다. 필자는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면 그 자체가 불편부당한 것은 아니었는가 하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필자가 과거에 저질러 왔던 불편부당의 원인은 자신에게 주어졌던 혜택과 권한에 대한 의무를 인식하지 못한 어리석음에 있었다고 판단하며 반성하고 있습니다.

필자는 우등생은 아니었지만 대학을 졸업하고, 대학원에 진학했고, 박사학위도 받았습니다. 이런 과정들은 결코 자신만의 노력이나 능력만으로 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교육기관은 공립이든 사립이든 간에 국민의 세금에 의한 막대한 지원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것이며, 학위과정의 논문작성에 있어서도 수많은 선학들의 연구성과들과 동료와 후배들과의 토론과 협력이 커다란 힘이 되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으며, 이러한 도움들은 모두 필자가 국가와 주변에 대해서 가지는 의무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는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하는 이유가 타인보다 월등한 부와 권력을 획득하여 자신의 출세는 물론이고 과거에는 그 부와 권력을 이용해서 가족을 넘어서서 가문의 영욕을 획득하기 위한 것이라고까지 말해 왔었습니다. 이러한 왜곡된 ‘공부를 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지금의 한국의 부정부패를 형성한 근본적인 원인은 아닌가 하고 진단해봅니다.

2017년에는 수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2016년 10월에 시작된 ‘촛불’에 의해서 박근혜의 탄핵이 있었고, 인간중심의 대한민국을 주장하는 문재인이 새로운 대통령으로 선출되어, 이명박과 박근혜 9년간의 부정비리를 척결하여 진정한 민주국가 대한민국을 국민의 힘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갖게 했습니다.

진정한 민주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한 겨울을 아스팔트 위에서 외쳐왔던 ‘촛불’의 간절한 희망은 지금 커다란 시련을 겪고 있습니다.

진정한 민주국가 대한민국은 대통령 한사람을 바꾸는 것으로 성취될 수는 없습니다. 국민 한사람 한사람이 자신에게 주어진 권리 보다는 의무를 먼저 생각할 때에만 진정한 민주국가 대한민국을 만들어 갈수 있습니다. 더욱이 학창시절을 우등생으로 보내고, 국가의 고위공무원이 된 사람들은 그 어떤 사람들 보다 많고 막중한 의무를 바탕으로 권한이 부여되었다는 점을 새로이 인식해야만 할 것입니다.

최근에 법원의 판사들은 국민이 납득하기 힘든 이유로 우병우, 김관진, 임관빈, 김태효 등의이명박근혜 9년간에 부정비리의 중심에 있던 고위공직자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고, 구속적부심에서 구금을 풀어 주었습니다.

고위공직자의 부정비리에 대한 의혹이 일반국민들에 대한 법적용과 동일한 기준에서 판단되는 것은 불평등한 것입니다.

고위공직자는 그들에게 주어진 권한에 의해서 증거인멸과 조작의 가능성이 월등히 높으며, 그들에게 부여되었던 권한에는 반드시 막중한 의무와 책임이 동반하고 있다는 사실을 망각해서는 안됩니다. 또한 법관의 판결은 부정한 권력에 의한 부정한 압력에 대해서 독립적이어야 하는 것입니다. 법관이 헌법과 법률을 기초로 해서 형성된 국민적인 상식에서 벗어난 비상식적인 판결을 내릴 경우에는 국민은 법관의 독립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으며, 이러한 국민의 법관에 대한 의심은 법치주의를 파괴시키는 가장 중대한 원인이 되는 것이며, 법관 스스로가 부패한 권력과 결탁되었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가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을 하고 있는 판사들은 판결을 행하기 이전에 스스로에게 ‘공부를 열심히 해야 했던 이유는 무엇이었던가?’ 라는 의문을 질문을 해보기를 진심으로 권합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emocrat Takes Senate in Alabama for the first time in a Quarter Century: Senate Map to Change with Doug Jones

Photo from ABC News

12월 12일은 민주당의 승리였다. 앨라버마 주 연방 상원의원 민주당 후보 Doug Jones씨가 막강한 후보였던 Roy Moore씨를 누르고 압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지지했던 로이 무어, 스티브 배논이 직접 나서서 로이 무어의 선거 운동을 했던 이번 선거는 민주당으로서는 상당히 의미있는 승리였으며, 오는 2018년 중간 선거에서 공화당의 핵심 거점지로 알려진 앨라버마의 패배는 공화당에 있어서 노른 자위를 잃어버린 계란과 다를바가 없다.

로이 무어씨의 여성 편력증과 더불어 어린 소녀들을 강제 추행했다며 여기저기에서 고소.고발이 끊이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는 로이 무어씨를 강력하게 후방지원했다.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공화당 다수당 대표인 미치 맥코넬이 Stranger씨를 밀었으나 이에 아랑곳 하지않고 로이 무어씨를 전격적으로 후방지원, 전방 지원도 아끼지 않은 트럼프는 다가오는 내년 총선에서 공화당의 지도가 어떻게 바뀔 것인가를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동안 상원에서 하원에서 공화당이 독주를 해 왔는데 이젠  49:51로 한 표가 아쉬운 지금 상태에서 한 표를 잃었다. 반대로 민주당은 한 표를 얻었기에 민주당 친화적인 주의 상원의원을 더 확실히 끌어들인다면 이제까지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만 했던 제반 안에 대해 어느정도 방어력을 갖출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선거에서는 주로 백인, 대학졸업 고학력자 보수파, 변두리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민주당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에 패배했음에도 불구하고 로이 무어씨는 아직까지 승복선언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Doug Jones (63.전 연방 검사 출신)씨는  단 한 번도 정계에 발을 디딘 적이 없는 현직 변호사로 선거 자금도 공화당 로이무어 ($1.4 million) 에 턱없이 부족한 $300,000 불도 되지 않은  기부금으로 선거에 나섰다. 결국 $300,000 불 보다도 앨라버마는 깨끗한 정치인을 선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Doug Jones씨를 축하한다고 말하며, 이긴것은 이긴 것이다” 라고 말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aozi’s ‘Untouched Nature (無爲自然的)” Solution to Healthy Mind and Soul 38<강원대, 윤금자 교수>

<Korea: Prof. Yoon, Geum Ja>

“爲無爲,事無事,味無味”는 통치자의 이상적인 통치 방식이다. 여기서 “원한을 덕으로 갚는다.”(報怨以德)은 보통 사람들이 행하기 쉽지 않은 내용이다. ‘보원이덕’이란 통치자가 백성들에게 원망을 사는 일이 없도록 덕으로 백성들의 마음을 잘 이해하여 그들의 허물을 감싸준다는 의미이다. 통치자는 자신의 ‘爲無爲’뿐 만 아니라 사람들이 ‘爲無爲’ 할 수 있도록 선도해야 한다. 통치자가 사람들에게 ‘爲無爲’할 수 있도록 사람들의 욕심을 불러 일으켜 경쟁하고 다툴 수 있는 정책이다 물질을 내보이지 않도록 세심하게 주의해야 한다.

不尙賢 使民不爭
不貴難得之貨 使民不爲盜
不見可欲 使民心不亂
是以聖人之治
虛其心 實其腹 弱其志 强其骨
常使民無知無欲
使夫知者不敢爲也
爲無爲 則無不治 (노자 3장)

‘爲無爲’는 통치자와 일반 사람 모두가 일상 생활에서 작위적인 생각과 행동을 끊임없이 제거하여 무위에 이르도록 하는 실천과정이다.

노자의 수양론은 무위의 실천을 통해 인간의 고통의 원인이 되는 인위적 삶을 극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무위란 도의 자연적인 항상성(常)을 의미한다. 풍우란은 “도가 만물을 낳는 것을 가지고 말하자면, 도는 무불위이고, 그 목적이고 무의식적인 것을 말하자면 도는 무위이다”고 말했다. “중국철학사신편” 장대년은 “도는 자연적인 것이기 때문에 항상 무위하며, 도는 드러나는 자연성은 인간 행위의 준칙이며 처세의 방법이 된다. 본체로서 도가 인간 생활의 준칙으로서 작용할 때 이것을 덕德 이라고 한다. 德이란 도의 형식적인 의미가 현실에서 실제적인 의미를 갖게 해 주는 것이다. 모든 존재에게 내재되어 있는 도의 법칙에 따라 살려고 노력할 때 도의 효용이 발휘되어 내면의 덕이 진실해진다.

善建者不拔, 善抱者不脫, 子孫以祭祀不輟,
선건자불발, 선포자불탈, 자손이제사불철,
修之於身, 其德乃眞, 修之於家, 其德乃餘, 修之於鄕, 其德乃長,
수지어신, 기덕내진, 수지어가, 기덕내여, 수지어향, 기덕내장,
修之於國, 其德乃豊, 修之於天下, 其德乃普,
수지어국, 기덕내풍, 수지어천하, 기덕내보,
故以身觀身, 以家觀家, 以鄕觀鄕, 以國觀國, 以天下觀天下,
고이신관신, 이가관가, 이향관향, 이국관국, 이천하관천하,
吾何以知天下然哉, 以此.
오하이지천하연재, 이차.(노자 54장)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P. Folks Swears in as City Treasurer Again at Manassas City Hall

 

12월 11일 매나사스 시청에서 시의원을 비롯한 시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며 시정에 관한 보고가 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매나사스 시 재정담당 공무원으로 다시 Patricia Rich Folks씨가 재선되어 선서식이 있었다.

이 자리에는 특히 매나사스의 산타 열차의 주인공인 산타가 직접 참석하여, 시장, 시직원들을 비롯하여 참석한 시민들과 같이 시청안에 장식된 트리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어주는 등 시민들은 모두 동심의 세계로 잠시 돌아갈 수 있었다.

2년동안의 임기를  다시 시작하며 시 재정관리를 위해 그녀는 분주해질 것 같다. 그것은 최근 매나사스시가 급속도로 확장, 번성하고 있기 때문이며, 시의 얼굴이라 할 수 있는 다운타운이 사람들의 물결로 출렁이고 있는 만큼 시의 홍보와 재정문제가 매끄럽게 잘 돌아갈 수 있게 하기 위해서 그만큼 시 공무원들이 열심을 다해 일을 할것이기 때문이다.

매나사스 시는 최근 아시안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그 이유는 복잡한 샌터빌에서 매나사스 쪽으로 이동하므로서 조금은 릴렉스한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도시를 즐기려는 인구가 급증하기 때문이며, 워싱턴 디시등 연방 공무원들이 1시간이면 버지니아 익스프레스 철도를 타고 출퇴근 하는 인구가 급증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Sino-Korean Conference in Beijing on 12/13 to showcase Xi Jinping’s leadership stabilization

김광식 교수(정치평론가, 21세기한국연구소 소장)

13일 ‘한중 정상회담’ 북경에서 개최: 시진핑의 리더쉽 안정화 경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북경에서 열리는 한중 정상회담을 위해 11일 출국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계기로 오는 14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 정상회담 이후 공동성명 발표가 없을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11일 밝혔다. 기자들과 만나 “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서로 결합된 입장을 내놓을 상황이 아니어서 이번에 공동성명을 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국은 공동성명 대신 양국 정상의 입장을 각각 담은 공동 언론발표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처럼 공동성명이 무산된 것은 양국이 사드 문제 사전 협의 방식과 격을 둘러싼 이견으로 실무 협의조차 갖지 못하는 등, 사전 조율에 난항을 겪는 때문으로 확인됐다. 복수의 외교·안보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은 차관급 이상이 참여하는 한·중 고위급 전략대화를 통해 사드를 여러 의제와 함께 포괄적으로 논의하자고 중국 측에 제안했다.

중국 측은 군사 당국 간 실무대화를 열어 사드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에서 개최되는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확대 및 소규모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15∼16일에는 중국 충칭시를 방문해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서기를 면담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등 충칭시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도 방문할 예정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