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milton” Star Lin Manuel Miranda Urges people to vote

la-1475689148-snap-photo

Photo:  Ahead of hosting “Saturday Night Live,” Lin-Manuel Miranda paid a visit to “The Tonight Show.” (Theo Wargo / Getty Images)

10월 6일(현지 시간) “해밀턴”의 작가이자 해밀턴 역을 담당했던 린 매뉴얼 미란다는 지난 토요일 뉴욕 필름 페스티벌의 레드 카펫 행사에서,  “지난 세월 미국인들은 투표를 하기 위해서 많이 싸웠으며, 죽었다. 난 이번 투표에 많은 사람들이 투표를 해야 미국이 더 건강해진다고 생각한다.” 라고 말했다.

미란다 매뉴얼은 말하길, “당신들이 내가 누구에게 투표를 해야 하는 지에 대해 동의하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 분명한 것은 투표를 해야 한다. 미국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기를 바랄 뿐이다.” 라고 말했다.

뮤지컬 “해밀턴” 미국의 기초를 세운 역사적인 인물 중에서 해밀턴경의 정치와 정책등을 그 당시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톤을 비롯한 타머스 제퍼슨, 애덤스, 좐 애덤스, 벤자민 프랭클린, 제임스 메디슨(미국 제 4대 대통령), 좐 제이, 등이 독립헌장을 기초한 그 역사적인 사실을 기초로 그 당시의 사회상과 독립국가로 새 나라를 건국한 후,  정부의 정책, 정치적인 배경등을 힙합과 R&B 형식을 이용해서 역사를 이해하기 쉽게 음악으로 승화시킨 장본인이 바로 린매뉴얼 미란다 이다.

이 뮤지컬이 정치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서도 그렇지만 역사가 얼마나 중요한 지 관객들에게 다시 주지 시켰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하겠다. 내년도 티켓까지 이미 예약이 되어 있어서 표를 구하는게 그야말로 하늘에서 별은 따는 것이나 다름없는 2016년 토니상과 퓰리처상을 수상한 “해밀턴” 은 뉴욕의 브로드웨이를 가장 빛나게 한 뮤지컬이며, 시카고에 또 하나의 극장을 오픈해서 “해밀턴”  뮤지컬은 많은 미국인들이, 세계인들이 그의 뮤지컬을 가고 싶어하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뮤지컬이 되었다.

뮤지컬의 성격이 정치, 역사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서도 그렇지만 린 매뉴얼 미란다는 극 중의 해밀턴 경의 역활을 하면서 미국에서 최초의 재무부 장관역을 맡게 되는 상황과, 독립헌장을 기초하면서 같은 정치인들과의 유대관계와 또는 반목과 질시속에서 결국 타머스 제퍼슨과 애런버가 대통령 후보로 나서서 경쟁자로 뛸 때, 해밀턴이 타머스 제퍼슨을 도와  타머스 제퍼슨( 미국 제 3대 대통령) 이 애런버를 이기고 대통령이 되기도 했다. 그런 연유로 애런버와 사이가 좋지 않았고, 결국 애런버와 총대결을 하여 애런버에게 사살된다. 그때 나이 49살이었다.

분명한 것은 “해밀턴”의 작가인 린 매뉴얼 미란다가 미국 국민에게 그동안 투표를 하기 위해서, 참정권을 누리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희생과 죽음이 있었는 지에 대해 설명하며, 반드시 투표를 해서 미국인으로서 권리를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했다는 것이다.

그는 오는 토요일,”Saturday Night Live” 에 호스팅으로 출연한다. 그리고 지난 화요일 “The Tonight Show With Jimmy Fallon” 에 출연해서 전국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Hurricane Matthew Hits Haiti and Heading to US

 

img_3360

(사진은 매튜가 하이티를 치고 바하마 근방에서 플로리다로 향하고 있는 모습)

10월 5일(현재 시간) 허리케인 매튜가 헤이티를 치고 미국을 향해 북상하고 있다고 웨더 뉴스가 전했다. 이번 허리케인 매튜는 헤이티를 물바다로 만들고 적어도 11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많은 건물들이 훼손, 파괴된 것으로 밝혀졌다.

허리케인 매튜는 현재 플로리다 주 이스트를 향해 북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플로리다 주지사인 Rick Scott 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허리케인이 오기전, 이미 집중호우가 발생한 것에 대해 긴급 조치가 필요함을 피력하며, 구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플로리다 지역에 1,000 여명의 National guard 를 더 증원시켰으며, 이미 플로리다에 있는 1,500명을 포함해서 만약의 사태에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해당 지역을 비롯하여, 전 플로리다 턴파이크, 알리게이터 앨리, 중앙 플로리다 고속도로에 통행료 징수를 잠정적으로 중지했다고 전했다.

Saffir -Simpson scale  기준, 허리케인 매튜는 현재 3으로 120mph의 풍속으로 강하게 북상하고 있다. 수요일 밤에 더 세력이 강해질 것으로 기상대는 내다보고 있으며,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 현재 플로리다를 비롯, 조지아주,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 캐롤라이나는 긴급 주의보를 발효중이며, 이들 지역에서는 될 수 있으면 해안지역을 벗어나 서쪽 내륙 쪽으로 피할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필요한 생필품, 비상식량과 생수, 가스 버너, 제너레이터등이 매진현상을 빗고 있으며, 홈디포나 로우스에 창문을 막는 널판지가 동이났다고 USA 투데이는 덧 붙였다.

이번 허리케인 매튜는 2007년 발생한 허리케인 펠릭스가 니카라구아에서 100명이 넘는 사상자를 낸 후,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현재 동남부 해안 지역이 초비상에 들어갔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uterte to Obama: “Go to hell!”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10월 4일 (현지 시간) 필리핀 대통령 두테테 (71)는 미국 대통령 오바마를 향해 저주를 퍼부었다고 워싱턴 포스트지는 밝혔다. 두테테는 미국 대통령이 필리핀에게 무기를 판매하지 않은것에 대해 분개하며, 자신이 대통령이 된 지난 5월 부터 필리핀에 협조를 하지 않는다고 불평을 쏟아냈다.

두테테는 미국이 무기를 팔지 않으면 러시아와 중국으로 부터 무기를 살 것이며, 두 나라는 협조적으로, 그리고 기꺼이 무기를 판매하겠다고 알려왔다고 덧 붙이며, 지금까지 미국이 그동안 필리핀의 기지를 사용하였던 것도 더는 사용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때는 미국의 식민지였던 필리핀은 이제 더는 미국이 원하는 대로 하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으며, 그 동안 남중국해를 순찰하고 있었던 것 조차도 더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두테테는 말했다. 또한 내년부터는 필리핀 군대와 함께 군사 훈련도 하지 않을 것이며, 민다나오 섬에 상주해있는 미국 스페셜 오퍼레이션을 쫒아내겠다고  덧 붙였다.

두테테는 지난 몇 개월동안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수 많은 시민들을 살해하는 것을 용인했으며, 때로는 마약 사용자가 아닌데도 개인적으로 사이가 안 좋으면 끌려가서 다시 돌아오지 못하는 등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두테테는 지난 8월 공식적으로 “난 인간의 권리에 대해 전혀 관심이 없다.” 라고 말하며 마약 사용자와 마약딜러들을 죽여왔다. 공식적으로 살해된 숫자가 2,400 명이 훨씬 웃돈다고  The Time 지는 9월 5일자 신문에서 밝혔다. 하루 평균 37명의 국민을 살해했다.

지난 달 있었던 국제 정상회담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두테테의 폭력적인 행위에 대해 비난하자, 두테테는 필리핀 은어로, 오바마를 향해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을 한 바 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US-Russia Relationship in Critical Stage

 

3754743802

10월 3일(현지 시간) BBC 에 따르면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과 맺었던 무기용 플루토늄 잔여분 폐기안 ( 2000 Deal) 안을 취소한다고 성명서를 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이 러시아에 대해 전략적으로 핵 공격에서 벗어나 다시 재무장하여 상대에게 보복적으로 핵 공격을 하는 이른바 Strategic Stability 로  상대국인 러시아를 위협하고  친하게 대하지 않은 것에 대한 결과라고 밝혔다.

지난 2000년 두 나라간에 맺은 협약에 의하면 두 나라 모두 34톤의 풀루토늄을 특별히 설치한 장소에서 리액터안에서 태워서 소멸시키기로 약정한 바 있다. 두 나라는 지난 2010년에도 이 협약에 대해 확실히 재 확인한 바 있다.

미국 국무부는 이에 대해 두 나라가 보유한 68톤의 풀루토늄은 적어도 17,000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만큼의 양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에 대해 미국이 잔여분 풀루토늄을 폐기하는 것에 실패했으며, 그 대신 미국이 다시 재공정을 거치는 공법을 사용하여 풀루토늄을 추출하고 다시 핵무기에 사용한다고 비난했었다.

러시아의 푸틴은 “우리는 우리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우리가 정했던 대로 특별한 장소에서 잔여분 풀루토늄을 폐기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은  ” 우리의 재공정 방법은 두 나라간에 맺었던 협약을 위반한 사항이 아니다” 라고 말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에 대한 두 가지 제안을 러시아 국회에 상정했다.

첫째, 2000년 9월 1일이후 가입한 나토에 가입한 나라들에 대해서 미국 군인들과 군비관련 사업을 감축시킬것을 요구한다.

둘째,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제제조치로 발생한 손해와 그것의 원인이 된 것에 대해 배상하며 경제 제제 조치를 해제하라.

미국은 러시아를 지원하고 있던 동 우크라이나 분열 주의자들과 합세하여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남부지역 크림반도를 합병한 것에 대해서 미국을 비롯한 유럽 연합국의 경제 제제를 받아왔었다.

그리고 최근엔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와 손잡고 시리아 반군들을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공중전을 펼쳐서 수많은 시리아인들을 살해했다. 여기엔 미국의 지원을 받고 있던 시리아 반군과 아랍국 연합군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

이번 푸틴의 미국과의 협약을 어긴 행위로 인해 러시아, 미국 두 나라간에는 긴장감이 다시 돌고 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ing A Cup of Poem On Weekend~~ History Will Have To Be Sought/Wing-Chi Chan

 

History Will Have To Be Sought

(I fee shock by a Syrian Boy’s Photo at the Ambulance/ A 6-year-old American Alex’s Writing to President Obama for Offering to Share his bike and toys/Suddenly the Neighbor squirrel killed by a cold-blooded driver)

WHO won’t cry for his offer sharing Syrian kid for bike/toy
who still believe this world can have one almighty God
always feel life of squirrel like our children, so sad
gun tycoons let many kids never have a bunny
kids, body in blood, breathe but can’t fear
he makes his final move on a roadside
everyday happens over there, Syria
a speedy modulation of montage
crossing the street is a squirrel
why cannot give him a break
what a nice walk moderato
how rude for driving presto
not a moment on thou brake
car speeding up has no sorrow
when human past de timing arch
where bombs sounding for hysteria
may all clean spirit off thou body to fly
under rubbles, the wounded have no tear
Dick Cheney/animals been making war money
the way killing other people’ children, always mad
justice and heart-broken history will have to be sought
Historians review letter to President Obama by 6-year boy
what a nice walk moderato
how rude for driving presto
not a moment on thou brake
why cannot give him a break
car speeding up has no sorrow
crossing the street is a squirrel
when human past de timing arch
a speedy modulation of montage
where bombs sounding for hysteria
everyday happens over there, Syria
he makes his final move on a roadside
may all clean spirit off thou body to fly
under rubbles, the wounded have no tear
kids, body in blood, breathe but can’t fear
Dick Cheney/animals been making war money
gun tycoons let many kids never have a bunny
always feel life of squirrel like our children, so sad
the way killing other people’ children, always mad
justice and heart-broken history will have to be sought
who still believe this world can have one almighty God
Historians review letter to President Obama by 6-year boy
WHO won’t cry for his offer sharing Syrian kid for bike/toy [Chan Wing-chi 陳詠智]

 

**  이 시는 최근 New York 에 살고 있는 알렉스 라는 소년이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의 동영상을 보고 시인 윙치 챈씨가 시를 썼다. 이 시의 형식은 17세기의 영국 시인 George Herbert 의 Shape Poem 이라 불린다. 윙치 챈씨는 워싱턴 청소년 오케스트라 지휘자로 활동했으며, 국회 도서관이 뽑은 시인으로 유명하다. 그는 “Mass For Nanking’s 1937″이라는 시집을 발간해서 주목을 끌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