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om Doris Batters UK, 94mph Wind Kills Woman

Photo from Independence

2월 23일 (현지 시간) 영국에 폭풍 도리스가 창륙했다. 시간당 94mph 의 강한 돌풍으로 나무가 뿌리채 뽑혀지거나, Wolverhampton 시의 중심지에 있는 스타벅스 커피숍의  밖에 내 놓은  테이블이 바람에 밀려 어디론가 날아가는 등, 이번 강풍으로 바람에 날리는 물건들이 지나가는 행인을 쳐서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여인을 사망케하는등 스톰으로 인해 지금 영국에서는  수 십편의 항공편이 결항되었고, 기차는 지연되고 있다.

증인에 따르면, 사망한 여인은 20 대에서 30대 쯤으로 보이는 여성이라고 말하며 “이번 강풍을 동반한 폭풍으로 도시 이곳저곳에는 바리케이트가 쳐져있다”.고 인디펜던스 지는 전했다.

증인은 이번 사망한 여인이 커피숍 테이블이 날아가서 쳤는지, 또는 빌딩에서 떨어진 지붕이 쳤는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으며, 스타벅스는 경찰이 사망자의 사인을 밝히는데 당분간 스타벅스 가게를 닫고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도리스 폭풍으로 인해 갑자기 온도가 지역별로  영상 7도, 3도로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고 있으며, 어느 지역에는 영하권으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노스 웨일스 지역에서는 강한 바람과 폭우가 내렸으며, 중부지방, 동부, 북서부 지역, 런던을 포함한 지역에 폭풍 주의보가 내려졌다.

Cornwall 지역 374 도로에서  차속에 갇혀서 나오지 못하고 있는 남자도 있었으며, 런던 , 위간 지역에서는 이번 폭풍으로 하우스가 붕괴되기도 했다.

Liverpool 의 필 포트에서는 도리스가 100mph 속도의 강한 돌풍을 몰고 있다고 말하며, 시에서 운영하는 항구를 닫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