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sure : Learning Life Through fishing ~ 낚시로 살펴보는 내 삶- 수요 수필 9<조준희 기자>

 

인생의 조우 내 동생 (조우편)

 

제 낚시와 인생에서 아버지 외에 빠질 수 없는 한사람이 있는데 바로 동생이다. 제 페이스 북 친구 분들 중에서도 제 아우와 페친을 공유하고 있는 분들이 많다. 어릴 적부터 인생 동선이 같아서 서로 친구들을 많이 공유했는데 온라인 세상까지 따라 붙을 줄을 어찌 알았겠는가…

이 친구에 대해 잠깐 소개하면, 제가 주로 하는 대낚시는 저보다 조금 약하다.
그 대신 미국서 시작한 루어 낚시는 그가 필자보다 강하다.

루어낚시란 배스, 가물치, 쏘가리등의 공격성 있는 물고기를 잡기 위해 가짜 미끼인 루어를 달아 릴이 달린 낚시대로 걸어다니거나 배를 타고 하는 낚시 방법이다. 제가 꺽지를 잡은 사진이 루어 낚시다.

동생은 실제로 미국서 1미터 50센티 이상의 메기를 잡아서 LA타임즈에 기사화되기도 했다.
겁 많은 새 가슴의 소유자인데,  낚시에서는 대어를 낚는 조선이 되었다.

신문에 실린 기사를 보고 난 후, 필자는 동생의 낚시 실력을 인정하고 루어 낚시를 동생으로 부터 배웠다. 동생은 필자와  젊은 시절 사업을 함께 한 시절이 있는데 그때 인생에서 절대 절명의 씻지 못할 오점을 남기는 사건이 벌어진다. 어릴 적 비원사건은 사건도 아니다.

동생이 총각시절에 미국에서 돌아왔을 때, 필자가 갓 결혼하여 부모님과 함께 살 때라 저와 함께  주말 새벽이면 진천에 있는 초평저수지로 낚시를 떠났습니다. 원래 선수들끼리 조행을 떠나면 먹을 것도 요기만 할 정도로 가지고 간다. 만드는 시간도 먹는 시간도 붕어 잡기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그런 의미에서는 가장 잘 맞는 낚시 파트너라고 할 수 있다. 그때 필자는 신혼인 27,8세 때인 질풍노도의 20대 때이니 모든 것이 공격적이며 적극적이었다.

목표가 정해지면 앞뒤 옆 안 가리고 목표를 향해 달려갈 때인데 하룻강아지가 범 무서운지 몰라서인지 사업이든 낚시든 같은 패턴이었다.

동생과는 주로 좌대(물위에 낚시할 수있게 고정시켜논 설치물)를 타고 낚시를 하는데 설치해 논 자리가 맘에 들지않으면 “야! 뽑자!” 하고 고정시켜 논 4개의 쇠 폴대의 나사를 풀어 뽑아서 긴 쇠 폴대를 삿대로 삼아 우리가 원하는 위치로 옮겨가서 고정을 시키는데 보통 힘든 작업이 아니다.

매주 가는데도 좌대 주인은 갈 때마다 수면 한가운데로 좌대를 옮겨놔서 갈 때마다  다시 얕은 수초가로 옮겨다 놓는 중노동도 마다하지 않았다.

혼자거나 다른 사람이었다면 엄두도 내지 못했을 일이다. 동행한 조우가 저의 영원한 부하, 동생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좌대 주인의 불평도 마다하지 않고 매주 새벽에 충청도까지 달려가서 중노동을 감행했는지 이유가 궁금하죠? 그것은 타 조사들에 비해 조과가 엄청났기 때문이다. 1990년대 초반엔 지금처럼 월척이 흔치 않았다. 어부가 월척을 낚았다면 그 날은 온 동네가 떠들썩하고, 동네의 모든 낚시꾼들의 우상이 되고도 남은 시대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필자와 동생 조선은 매주 각각 월척 두세 마리씩은 꼭 잡아왔기 때문에 어부로 등극하신 아버지도 상당히 놀라셨다. 지금은 그 시절처럼 붕어를 잡는다는 것은 상상도 못 할 때였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 하나는 큰 붕어가 많이 잡힐 때는 사업도 순탄하게 잘 돌아가고 흥행한다.
우리 형제는 사업도 상승세를 타며 회사도 우후죽순 커 나갔다. 최근 존경하는 형님 한 분이 필자에게  “준희야~인생은 운7 복3이다.”  라고 말씀하셨다.  인생을 살아오면서 경험을 통해 지난 삶을 회상해볼 때, 그 말이 참 맞다라는 생각이 든다.

당시 필자의 사업 아이템은 아이들이 즐겨 먹던 지렁이 모양의 젤리인 꿈틀이였지요. 대한민국 최초로 판매를 시작하고 대기업들이 저희 제품을 모방하여 공전의 히트를 치게 된 상품이었다.

살아있는 지렁이로 월척 붕어를 낚고,젤리지렁이로 돈을 낚았으니,결국 낚시를 통해 세상을 낚는 법을 배운 셈이다.

그러나 제 인생의 오점을 남기는 사건을 만나게 된다. 다음 편인 “마늘 밭의 추억” 편을 기대해 보시라

물요일엔 낚시대를 챙기세요~

to be continued~~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