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eral Judge Orders Apple to Provide Encrypted iPhone data used by San Bernardino Shooters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2월 16일(현지 시간) 로스앤젤레스 주재 연방 판사는 지난 12월 2일 Inland Regional Center, 샌 버나디도 총기 난사 사건으로 자신의 직장 동료 14명을 살해하고 수십명의 부상자로 암흑과 공포의 순간을 초래했던 이슬람관련 테러리스트 사건의 주범인 Syed Farook, Tashfeen Malik부부의 iPhone 5s 전화의 내용 복구를 위해 애플사에 수 차례 협조를 구했으나 애플사가 자발적으로 도움을 주지 않자 애플사에 공식적으로 “범인의 전화 내용을 회복하여 이 사건에 대한 진상을 파악해야 한다.”는 내용의 법원 명령을 내렸다고 NBC 는 밝혔다.
법원 명령문은 총 40페이지에 달하며, 우선적으로 그들 부부의 전화번호 암호를 찾아 전화 내용에 대해 조사해야 이 사건을 좀 더 정확하게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수 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애플사에 이 전화번호의 암호를 찾는데 도움을 달라고 애플 사에 요구하고 도움을 요청했으나 애플사는 “자발적인 도움” 을 주지 않아서 부득이하게 이렇게 법원 명령을 내리게 되었다고 덧 붙였다.

이 사건을 담당한 검사는 “애플 전화에 들어있는 전화 내용은 이 사건을 풀 수 있는 중요한 실마리가 될 수 있으며, 사건 전 후, 또는 어떤 동기로 사건을 일으켰는지 그 이유를 알 수 있다고 말하며, 사건 전에 그들이 어디를 여행을 했는지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라고 말하며, 사건 후 검사는 그들의 가지고 있었던 다른 전화기, 즉 그들이 증거 소멸을 하기 위해 훼손해서 쓰레기통에 넣었던 전화기를 복구한 결과 검정 렉서스 밴이 파룩 부부의 소유였음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아이폰 5s 는 파룩의 직장에서 파룩에게 업무용으로 사 준 것이며, 사건 직후, 사이드 파룩이 사건 피해자들과 전화를 주고 받았다는 사실을 밝혀냈으며, 물론 그의 아내와도 업무용 아이폰을 사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아마도 사이드 파룩이 아이폰의 아이 클라우드에 저장되어 있는 이 사건에 대한  증거를 숨기기 위해서  아이 클라우드에 비밀번호를 걸어 놓고 막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더 자세한 사항을 알기 위해 애플사를 상대로 법원 명령이 내려졌다고 담당 검사는 밝혔다.
애플사는 이 법원 명령에 대해 즉각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