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리주 경찰, 흑인 틴에이져 살해, 바디 카메라 사용하지 않아

 

Mayor De Blasio Discusses Use Of Police Body Cameras At Police Academy In Queens

(사진, 허핑턴 포스트)

지난 12월 23일 미주리주에서 발생한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틴 에이저(안토니오 마틴, 18)의 사망사건에 대해 경찰 당국의 발표에 의하면 강도 사건이 발생하여 긴급 출동한 뒤 마틴이 경찰을 향해 총을 겨누고 있어서 경찰(이름을 아직 밝히지 않고 있음)이 세 발을 총알을 난사한 후 결국 마틴은 그 자리에서 사망하고 마틴과 함께 있었던 그의 친구는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바디 카메라를 장착하지 않았고 또 그 모빌 스테이션의  카메라가 거리상으로 잘 비추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어서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기란 어렵다고 논했다.

세인트 루이스 경찰국의 발머 국장은 이 경찰이 바디 카메라를 사용하지 않았으며 경찰차의 경광등도 켜지 않았다고 밝히고 아직 사용방법을 몰라서 그러지 않았는 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지난 마이클 브라운 사건의 파장 이후, 오바마 대통령은 이 바디 카메라에 7천 5백만불을 지원하였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