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emon Go Players Gather at DNC

image

7월 28일(현지 시간) 민주당 전당 대회가 열리고 있는 펜실베니아 컨벤션센터와 웰스파고 센터에서도 전 세계인을 어린 시절을 추억하며 잠시 로빈훗이 되어 동심을 그리워하는 어른들을 비롯한 아이들이 아이폰을 들여다 보며 가던 길을 다시 돌아와서 잠시 포켓몬 을 잡고 기뻐하는 모습들을 보는 것은 아주 자연스런 현상이 되어있었다.
펜실베이니아 컨벤션 센터에서 분야별 카커스 미팅이 진행중, 열심히 포켓몬 헌팅을 하는 사람들도 있었으며, 옆에 앉은 친구에게 살짝 보여주며 미소짓는 모습들이 여과없이 카메라 렌즈로 들어오곤 했다.
웰스파고 센터에서 홀 안에서 발을 떼기가 어려울 정도로 수 많은 사람들이 밀집된 공간에서도 포케몬 사냥은 계속되었다.

2016년 여름은 지난 여름보다 더 뜨겁게 달아 올랐다.

뮤지컬, 알렉산더 해밀턴 이 전 미국을 뮤지컬의 새로운 지평으로 역사가 얼마나 중요한 지 전 미국인들에게 교육적인 효과와 함께 천문학적인 가격의 입장료로 인해 뮤지컬을 보는 사람은 아주 특별한 사람들로 인식하게 하는, 토니상을 수상하고, 그래미상을 수상한 린 매뉴얼의 천재성을 과감하게 풀어낸 브로드웨이는 말 그대로 브로드 웨이처럼 성공의 질주였다.

보통 미국 시민들은 포켓몬 신드롬이라 불리는 대 현상을 불어왔다.
그동안 집안에서 컴퓨터와 게임에 붙들려서 두문불출한 외로운 사람들은 휴대폰 하나만 들고 밖으로 나왔다. 길을 걸으며 뜨거운 태양에 비타민 D 를 마음껏 섭취하고 푸른 하늘 아래서, 나무 그늘아래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포케만 동료? 들과 대화를 하고 직접 사람들을 만나면서 우울했던 그들은 다시 밝아지고 시작했다. 애인이 없던 사람들은 애인을 만들고, 아이들은 부모와함께 괴물들을 사냥하며 영웅심리로 우쭐해지고 표정이 맑아졌다.

바로 오늘 28 일 웰스파고 센터에서는 힐러리 클린턴의 민주당 후보의 역사적인 연성이 있을 예정이다. 어렸을 적부터 꿈을 꾸며 그 꿈을 찾아 사냥을 했던 또 한 명의 Pokemon Goer 가 미국을 비롯하여 전 세계 사람들에게 ‘꿈은 절대로 포기 하지 않는 것’ 이라고 알려주는 날이다.

오늘 집념을 가지고 그것을 향해 끝까지 노력하는 자에겐 세상의 모든 괴물들을 잡을 수 있을 것이며, 그리하여 많은 이들의 얼굴에 웃음이 번지게 할 것이라는 믿음을 힐러리를 통해 보게 될 것이다.

웰스파고 센터 관중석에서 열심히 포켓몬을 찾아서 아주 다양한 포켓몬을 잡았다고 말하는 캘리포니아에서 엄마와 함께 온 7살소년의 얼굴에서 그 아이의 꿈은 다른이의 꿈을 통해서 이루어짐을 보았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Pokémon Go Gamer Hits Cop Car, Alarms Some to Safety Concerns

Photo by D.Kim

Photo by D.Kim

7월 20일(현지 시간)  지난 18일 새벽 3시 30분 경 볼티모어 지역에서 경찰이 교대근무를 마치고 잠시 차를 주차한 후, 동료와 담소를 나누는 중 갑자기 토요타 RAV 4가 경찰차를 치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경찰의 바디 카메라에 찍혔는데, 결국 경찰이 사고지점에서 한 블락 떨어진 곳에서 그 차를 잡았다.

경찰이 다가가서, “You guys are OK?” 라고 묻자,  운전자가 내리며, 스마트 폰을 보여주며, “That’s what i get for playing this dumb…game” 이라고 말했다고 USA Today 는 볼티모어 경찰국 비디오를 통해 밝혔다.

Pokémon Go 게임이 여름 철 무더위를 잊게 하는데 충분한 매력이 있는 것은 안다. 집안에서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많은 청 소년들을 비롯한 어른들을 밖으로 불러내서 운동도 하게 하고 게임하는 사람들끼리 서로 소통할 수 있게 하는 장점들도 많이 있다. 가족 모두가 이 게임을 하면서 밖으로 걸어 나와 걸으면서 공감대를 가지고 대화를 하며 산책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서 간과 할 수 없는 일은 “안전” 이다.

지난 화요일 볼티모어 경찰국에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볼티모어 경찰국 대변인인 T. J. Smith 씨는 “Way too many people have their heads buried in their phones trying to catch a Pokemon, and the criminals are catching them,”  이라고 말했다. 즉, 많은 사람들이 포케만을 잡을려고 전화기에 신경을 곤두 세우고 걷거나, 심지어는 운전하면서 앱을 켜 놓은 일로 인해 주위가 분산되므로서 기대하지 않았던 일에 부딪히게 된다는 것이다. 최근 포케만을 잡으려고 돌아다디던 청소년들이 스마트 폰을 도둑 맞는 경우가 발생하는 일이 잦아졌다고 볼티모어 경찰은 덧 붙였다.

2. 30 대 젊은 남여들이 아주 어릴적 즐겨 놀았던 포케만 카드, 만화가 20년후에 앱으로 개발이 되어 젊은이들은 물론이며 어린 아이, 중년층, 노인들을 유혹하고 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게임을 즐기는지 서버가 다운 되는 등 미국 에서만도 그 열기를 짐작하고도 남는다.

20대 후반 젊은 남성은, 왜 Pokémon Go  게임에 열중하느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Nostalgia!” 라고 간단히 답하며, 그것을 노린 Niantic 사의 상술에 전 미국이 흔들거리고, 세계인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게임은 지난 7월 1일부터 미국에서 론칭되어 사용되고 있는데 이 게임이 하나의 “Phenomenon “으로 2016년 여름을 더 뜨겁게 달굴것 같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