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neapolis Mayor Asks Federal Investigation Into Police Officers involved Shooting

Photo from Newsweek

Photo from Newsweek

11월 17일 미네소타 주의 미니애 폴리스 시의 시장, 벳시 허지씨는  지난 15일 12:45 am 에 발생한 경찰이 관련된 흑인 청년 총상 사건에 대해 법무부와 정당한 시민의 권리 위원회, 미네소타주 검찰청에 이 사건을 조사해 줄 것을 의뢰했다.

미네소타 범죄 수사국은 아직 그 피해자의 신분을 밝히지 않았으나,  피해자의 가족과 NAACP 와 Black Lives Matter 단체는 그 피해자의 신분을 밝혔다. 그의 이름은 Jamar Clark (24)로 현재 병원에서 생사의 갈림길에 있다고 그의 친척의 말을 빌려 밝혔다.

허지 시장은 Vanita Gupta (Principal Deputy Assistant Attorney General) 와 Andrew Lugar (U.S. Attorney) 에게 서한을 보내 “이 사건을 심도있게 조사해 줄 것을 당부하며, 시민들이 납득이 갈 수 있는 사건의 투명성에 의거해서 조사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아직 이 사건에 대해 공식적인 사건 개요에 대한 보고는 없지만 지난 일요일 오후부터,  Local chapter of Black Lives Matter and NAACP Local 은 미니애 폴리스 4지구 경찰국앞에서 계속 이 사건에 대해서 진정성을 가지고 투명적인 사건의 개요와 함께 해결책을 내라고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들은 연방 정부가 심사숙고해서 이 사건에 대해 해결책을 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몇 몇 증언자에 따르면 경찰과 피해 청년과의 말다툼이 일어난 후, 갑자기 경찰이 피해 청년에게 수갑을 채운 후, 총을 쏘았다고 증언을 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이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이 사건은 경찰 두 명이 개입된 사건으로, 현재 그들은 잠시 기본 페이를 받으며 잠시 일에서 떠나 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지난 퍼거슨 사건 이후, 계속되는 “Black Lives Matter”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c) 2013-2015

 

NAACP seeks the civil rights and wrongful death of “Hunt” case in Utah

1 Unknown

(photo from Google Images)

지난 9월 10일 유타주에서 발생한  경찰의 강압적인 진압으로 총상을 입은 후 응급차량이 도착하기 전에 사망한 다리엔 헌트(22)의 사망에 대하여 과연 올바른 방법이었는 지에 대한 조사와 심의를 해 줄 것을 아프리칸 아메리칸 연합(NAACP)의 솔트레잌 시티 지점의 지넷 윌리암스가 11월10일 프레스 칸퍼런스를 통해 밝혔다.

아프리칸 아메리칸 연합은 미국 연방 검찰청에 지속적으로 헌트의 사망에 대하여 올바른 판단과 조사를 해 줄것을 계속적으로 요구해 왔었다.

헌트는 일본 만화에 심취해 있어서 사무라이 칼을 소지 하고 있었으며, 그 당시 샤핑센터 주위에서 그러한 칼을 가지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후 출동한 경찰에의해 6발의 총을 맞은 후 응급구호차량이 도착하기 전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리칸 아메리칸 연합은 헌트가 단지 흑인이었고 출동한 경찰은 두 명 모두 백인이었다는 사실과 등에 총을 맞았고 집중적으로 온 몸에 6발의 총을 맞아 죽었다는 사실은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닌가 하고 계속 이의를 제기해 왔다.

해당지역 검찰청은 헌트의 죽음은 두 명의 경찰이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느낀 나머지 계속 칼을 버리라고 말을 했으나 버리지 않아서 총을 쏘았다고 주장하는 반면, 헌트의 가족측은 그러한 주장과 조사를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헌트 가족 변호인인 밥 사익스는 시민의 권리와 함께 억울한 죽음에 대해 정부측에 고소를 할 예정이라고 11월 10일 프레스 칸퍼런스에서 말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