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으로서의 임무와 자세

IMG_8596

언론인, 쉽지 않은 길을 택했으면서도 내가 얻을 수 있는 것은 사실상
비난의 화살받이가 되기 일쑤다.
그런데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 왜 내가 해야 하느냐로 비추어질때
세상은 점점 더 뿌옇게 안개가 가득 끼인채 한 치앞을 바라볼 수 없게 된다.
바로 얼마전이다.

이곳저곳 다니다보면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대화를 하게된다.
마크김 (버지니아 지역구 35, 민주당)이 이번 FAPAC의 Leadership Training Program 에서 한 말을 들으며, 많은 고민을 해야 했다.

한인이기때문에 한인을 지원해야 한다는 사고는 지극히 위험한 발상이지만
우리 한인들은 그를 아낌없이 서포팅하고 있다.
그 곳에서 관객중의 한 사람이 묻기를,
“아베가 왔을때 왜 당신은 한국에 대해 사과를 강요 하지 않았습니까?” 라고 묻자, 그 왈,
“난 한인을 대표하지 않고, 미국 시민을 대표하기 때문입니다.” 라고 말을 했단다.

그러면 그는 왜 한인 교회에 다니며 자신을 서포팅해달라고 하는 것인지,
법적으로 한인 교회엔 미국 시민만 있는게 아닌 영주권자도, 불법체류자도 있을 수 있다.
아니 적어도 한국인, 또는 한국계 미국인이 교회에있다.
그러면 한인이 아닌 미국 시민에게만 그는 표를 달라고 해야하지 않을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한인들은 그가 한인이라고 그를 지원해야 한다고 한다.
나도 그랬다. 정말 그를 마음속으로 지원해왔고 언론의 스포트 라이트를 더 받게 할려고 나름 노력해왔다.

그런데 그 말을 듣고, 난 심한 갈등을 겪어야 했다.
옳지 않음을 알고도 행하지 않으면 굳이 내가 이 일을 해야할 필요가 없다! 라는 결론을 내렸다.
난 여전히 언론인이다.
누가 뭐라해도 난 여전히 삼류 기자인 것이다.
그러면 이러한 사실을 알려야 한다.
그는 표를 구할때만 한인들이 필요한 사람인가?
다행이 버지니아주는 2년에 한번씩 선거를 한다.
이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가?
이곳 워싱턴에서 누구도 이런 기사를 쓰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는 옳지 않음을 써야 한다.  그는 공인이다. 공인임과 동시에 한인들의 권리를 대변해야하는 사람이며,  그 권리를 옹호해야하는 사람이다. 왜냐하면 한인 커뮤니티가 존속하지 않은다면 과연 그가 버지니아주 하원 델리게잇이 되었을까?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는 것은 그 자리를 위해서 열심히 표를 구하고 그래서 당선이 되면 마치 세상의 권력을 손에 다 쥔 것처럼 고개가 뻣뻣해지고 어깨가 딱딱하게 굳어 버린다.
어제까지 표를 달라고 하면서 고개 숙인 머리가, 어깨가 더는 내려가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그를 지원하고 서포팅했던 사람들을 위해서 일을 하고 있음을 모든 사람들이 확인하고 신뢰할 때 그는 더는 표를 구할 필요가 없을것이다. 표심은 민심이고, 또 천심이기 때문이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c)2015

2014 Hepatitis B. Initiative of Washington, D.C. Benefit Gala & Award Dinner

June 8,2014, The organization of Hepatitis B initiative of Washington, D.C. led by Jane Pan, to celebrate great achievement on the treatment of Hepatitis B.  This organization have dedicated to prevent Hepatitis B and C  in Washington, D.C. metropolitan area. At the Gala, the anchor of ABC News Channel 8, Kathy Parks introduced guest speakers:

IMG_8590

(Kathy Park of ABC New Channel 8)

Leslie Hsu Oh (HBI-DC Founder), Grace Han Wolf (Herndon), Del. Mark Keam (D – VA), Julie Soohyun Koo (Executive Director, DC Mayor’s Office of Asian and Pacific Islander Affairs), Dr. Jennifer Lee (Deputy Secretary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Commonwealth of Virginia) and Corinna Dan (Viral Hepatitis Policy Advisor, Office of the Assistant Secretary for Health, US Department of Health & Human Services) gave remarks.

IMG_8596

(Del. Mark Keam)

Del. Mark Keam introduced the House Bill (HB 724) to designate May 19th as Hepatitis B Awareness Day in Virginia, and the Bill passed collectively. He brought an attention how important it is to continue studying Hepatitis B, as it eventually can lead to liver cancer.

IMG_8586

(Herndon Councilwoman Grace Han-Wolf)

Grace Han-Wolf spoke on behalf of Fairfax County. She stated her concern for the high rate of Hepatitis B and C in AAPI communities (10%).

IMG_8591

 (Founder of Hepatitis B Initiative, Leslie Hsu Oh)

Leslie Hsu Oh is the founder of Hepatitis B Initiative. She spoke of losing her mother and brother to liver cancer caused by Hepatitis B, and she hoped to do something for those who suffered similar fate, and founded the organization in 1977. Started in Boston, it has now expanded to Washington D.C., where she founded a chapter in 2002. She called Hepatitis B as a silent killer, and stated the need for people to be screened early to minimize damage.

IMG_8605

 (Dr. Jennifer Lee)

photo 4

(From Left to Right, Dr. Jennifer Lee, Leslie Hsu Oh, Dr. Jose Bordon, Jane Pan, Julie Ost, and Echo Zhang)

photo 2

(Jane Pan and Del. Mark Keam)

photo 3

(From left to right, Grace Han Wolf, Dr. Amy Trang, Jane Pan, and Soo Yee)

Jane Pan (HBI-DC, Executive Director) announced ”Last year, our Supporters and partners helped at least 2,000 uninsured  and underinsured individuals susceptible to hepatitis B living in the DC Metropolitan area,” and said, “Without your help and supporting we couldn’t be succeed like this.”  Jane pane stated that we need help to educate, to vaccinate, to eradicate to the people who are needy in communities with support and contributions.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Grace Han Wolf 3선 헌돈 시의원 당선 기념 축하 파티

IMG_8568

지난 6월 8일 (현지 시간), Grace Han Wolf 헌돈 시의원 3선 당선을 축하하는 파티가 센터빌 선상의 미카쿠 일식 레스토랑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그레이스의 3선 당선을 축하해 주기 위해 Mark Keam (VA-D, 버지니아 한인의원), John Foust (버지니아 한인 의원 출마자), Stacey Kincaid (Fairfax County Deputy Sheriff)을 비롯해서 한인단체 대표들이 참석하였다.

그레이스한의 감사인사와 함께

마크 킴 하원의원의 축하 인사

마크 킴 하원의원은 축하말에서 “인구 대비로 볼때 보다 많은 한인들이 정치가로서 한인들의 이익을 대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젊은 후 세대들이 정치에 참여 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어야”  한다고 말하며 “누구든지 정치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이나 젊은 사람들은 언제든지 정치인들을 써포팅하는 일에 봉사하며 배우고 또 인턴을 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런 기회를 열어 주고 싶다”고 말하며 “지금 저를 비롯한 그레이스 한 울프가 이 자리에 설 수 있도록 선배로서 도움을 준 문 일룡 변호사(페어펙스 카운티 교육위원장)의 힘이 절대적이었다”고 말하며“그러기 위해서는 서로 격려하고 도움을 주고 또 한인들의 절대적인 도움이 필요합니다. 저와 그레이스가 이렇게 성공한데는 한인들, 여러분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것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만 해도 미국 사회안에서 “Diversity” 란 단어가 “부정적인 의미였는데 반해 지금은 다양성을 긍정적으로 수용하는 태도, 긍정적인 반응에 대해 그 만큼 한인들을 비롯한 소수 민족들이  이 사회에 발전적인 방향을 제시한 것에 기인한다”고 말하며  또한 이러한 공간을 내어 주어 한인사회에 도움을 주는 박해찬 변호사 (미카쿠 레스토랑)님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IMG_8580

그레이스 한 울프 헌돈 시의원은 감사말을 통해, 여러분의 성원에 거듭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하며 한인들에게 있어 무엇인가 도움을 줄 수 있는, 한인들을 위해서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 무엇인가 할 수 있게 더 많은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하며 이는 여러분들이 투표를 통한 참정권으로 저 같은 한인 정치인들을 후원하며 격려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IMG_8577

죤 포스트 (하원의원 출마자) 도 그레이스와 함께 헌돈 카운티의 경제 발전을 위해 함께 일해 온 것에 대해서 참 기쁘고 그녀가 잘 되길 바라며 또 잘 될 것을 확신하며 다시한번 시의원 3선 당선을 축하 한다고 말헀다.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