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 딸들” 작가와 번역작가, 책 판매 수익금 일부를 모아 “할머니들”위해 기부하기로

 

“용의 딸들”의 작가이신 윌리엄 앤드류스 씨가 “용의 딸들”을 판매하므로서 생기는 수익금의 일부를 한국에 있는 “나눔의 집”에 기부하신다고 합니다. 많은 친구분들의 성원과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번역가인 저 역시 그 일에 동참하며 조금이나마 그 분들을 위로하고  남은 여정에 동행하고 싶습니다.

책이 많이 읽혀지고 또 그래서 그 분들이 지난 세월동안 수모와 수치를 우리가 어루만져 드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모 모임에 초대되어 갔는데, 그곳에서 어떤 일본인 혼혈? 인 여성이 그러더군요. 제가 책을 팔러 온 상인처럼 생각이 되었나 봅니다. 아주 기분 나쁜 어투로 위안부 문제는 정부가 알아서 할 일이라고 그러니 네가 그렇게 말하지 않아도 된다 는 식의 말을 하더군요. 모멸감을 꾹 참았습니다.

그리고 묵묵히 그 곳에 계신 분들께 책을 팔았습니다. 그녀와 함께 온 몇몇의 한인 여성들도 책을 사지 않고 이상한 눈빛으로 저를 바라보았습니다.

의외로 이곳 미국에도 “친일파”들이 많음을 알았습니다. 언제까지 우리가 일본의 세뇌된 교육으로 후손들에게 밥을 떠 먹이겠습니까? 위안부 할머니란 칭호만 생각해도 정말 치가 떨릴 일입니다. 그렇지 않은가요? 정신대요? 또는 종군 위안부요? 왜 그런 칭호를 그 분들이 받아야 합니까? 그 분들은 그저 평범한 아낙으로 살아야 했을 어른들이십니다.

“용의 딸들” 책에서도 읽으시면 아시겠지만, “우리는 자원하지 않았다!” 입니다. 강제로 끌려가신 분들이십니다.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일제 치하의 일본군인들에게 강제로 끌려가신 그 분들에게 “우리 할머니” 란 칭호가 더 낫지 않겠습니까? 만약에 우리가 그 때 살았더라면 우린 아마도 똑같은 길을 걸어야 했을 것입니다.

우리가 그 분들의 억울한 삶, 차마 죽지 못해 살았던 삶에 따뜻하게 다가가 그 분들을 위로하는 시간, 돌아가신 영혼들게도 그 분들에게 평범한 “우리 할머니”란 칭호로 돌려 드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여러분 친구님들이시여, 그리고 세상에 흩어져 사는 디아스 포라, 한국인들이시여, 그리고 한국에 사시는 한국인들이시여, 진정 당신은 누구의 후손이십니까? 누구의 핏줄을 당신의 핏줄에 흐르게 하고 싶습니까? 당당한 한국인으로 사시는 것이 친일의 후손으로 비굴하게 사는 것 보다 훨씬 아름답지 않습니까?

지금 아베 정부는 온갖 술수를 다 쓰면서 “대동아 전쟁을 성전으로 승화” 시키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주변국들을 자극하여 전쟁을 다시 시도할려고 노력하고있습니다. 일본은 전쟁을 해야 살아 남는 나라이니깐요. 최근 여러분들도 아시다시피 얼마나 많은 로비로 심지어는 “동해병기”를 버지니아 주에서 공립학교 교과서에 법적으로 일본해와 똑같이 올린다는 것을 알아 버지니아 주 정부에 로비를 하고 현재도 그들의 로비는 현재 진행형입니다.

그런데 한국은 왜 그렇게 아픈 과거, 슬픈 과거 를 쉽게도 잊어 버립니까? 당사자가 아니어서인가요? 우리가 그렇게 잊으려고 하는 시간, 반대쪽의 잊혀지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회심의 미소를 던지고 있습니다. 정말 우린 누구입니까? 아픈 과거, 아픈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기위해서는 우린 절대로 잊어서는 안될 역사가 있습니다.

“우리 할머니”들의 명예회복과 대한민국의 명예회복은 같은 맥락이라고 생각 됩니다. 그분들에게 마지막으로 우리가 할 수있는 일은 슬픈 과거를 잊지 말고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더 굳건히 나라를 위해, 돌아가신 수많은 호국 영령들을 위해, 그리고 무참히 짓밟혀진 고결한 우리 할머니 200,000 여명의 순결을 회복 시켜드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여기에서 순결의 회복은 그분들의 명예를 되찾게 해 드리는 것입니다. 평범한 할머니들이었을 그 분들게, 평생을 어둠속에서, 그늘속에서 자신을 감추고 살아야 했을 그분들의 아픈 과거를 일본 정부는 인지하고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그 분들께 진심으로 배상을 해드려야 할 것입니다.

이 책은 반드시 읽혀져야 합니다. 물론 다 아시는 사실이라고 하시겠지요. 하지만 알고, 믿고, 또 “행동하지 않은 양심”은 그 의미가 없음을 여러분들도 아시리라 믿습니다.

 

“용의 딸들” 번역작가, 김서경 배상

 

“용의 딸들” 출판 기념회, 성공적으로 열려 한인단체장, “용의 딸들” 의 전격적인 협조자 되다

10440727_865794556771947_7793293114424983528_n10616314_865794120105324_2986068272295899958_n10698445_865794116771991_4579471960900411688_n  IMG_0100 IMG_0101 IMG_0102 IMG_0103 IMG_0104 IMG_0106 IMG_0107 IMG_0108  IMG_0113 IMG_0117 IMG_0128 IMG_0137 IMG_0140  IMG_0151 IMG_0162 IMG_0167 IMG_0174 IMG_0179 1782442_10152775028203126_5343935097055073968_o1617891_10152774738753126_3730987722399415119_o10633151_865500456801357_4714239687265639406_o

10월 4일(현지 시간) 워싱턴 지역에 있는 수도 장로교회에서 열린 “Daughters of the Dragon” written by William Andrews 의 한글본 “용의 딸들” (번역, 김서경)의 출판 기념회는 원작자인 William Andrews가 미네소타 주에서 직접 와서 사인회를 함께 한 의미깊고 성공적인 출판 기념회를 가졌다. 이 행사는 평화나비 워싱턴(대표 간사, 엔지 김) 과 사람사는 세상 ( 회장, 강창구) 가 주관을 했으며,  연방상원의원인 Sen. Mark Warner 의 축하 서한을 비서를 통해 보내 주었고, 버지니아주 한인의원으로 가장 오랫동안  민주당의 막강한 힘을 지탱하는데 큰 힘이 되고 있는 Del. Kenneth Plum, 한인 여성 정치인, 한인의 모든 대 소사에 적극 참여하며 봉사와 헌신을 하는 Herndon Councilwoman, Grace Han Wolf 의 연설이 있었다.
Andrews 씨는 작가 소개에 이 책을 쓰게된 동기에 대해 설명하면서, “한국 아이를 입양해서 부모가 되었는데도 그 아이가 12살이 될때까지 한국에 대해서 너무 몰랐다는 것에 죄책감을 느끼고, 한국에대해 연구하고 공부하면서 이 위안부 문제를 알게 되었고, 직접 한국을 방문하여 위안부 할머니와 인터뷰를 하면서 더 간절히 이 소설이 많은 사람들 특히,일본인들에게 읽혀지고 알려져서 역사를 바로 알아 그들의 선조들이 저지른 죄과를 깨우쳐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의미로 이 책을 썼으며, 위안부 문제는 지금도 세계 각국에서 인신매매로 이어지고 행해지고 있다는 것을 일깨우는, 인류애의 회복에 이 책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행사에는 워싱턴 지역의 많은 한인단체장들이 힘을 보태주어 성대하게 치를 수 있었다고 이 책을 번역한 김서경 번역작가는 말하며, 다시한번 한인 단체장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 서경 작가는 행사를 마무리하는 연설을 통해, 이번 이벤트를  적극적으로 도와 준 미주 한인재단 워싱턴 (허인욱), 워싱턴 통합 한인 노인 회장(우태창), 미주한인재단 명예회장 및 인패스 회장(이은애), 워싱턴 호남향우회 (강태현), 매릴랜드 호남향우회(강창구)과 한국인의 목소리( 피터 김) 등, 도움을 준 모든 단체장들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이며, “용의 딸들”의 책장을 열면, “명예란 혼자 이룰 수 없다(공자)”는 말을 인용하여 이 책이 더 널리 알려져서 현재 아마존에서 영어본이 베스트 셀러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처럼 언젠가는 한글본도 당당하게 베스트 셀러에 등극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ndrews 작가는 “이 책은 자신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이 책이 보다 널리 알려지고 역사를 통해서 배워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게 하기를 바란다”며 힘주어 말했다.
코리 일보.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aughters of the Dragon” 한글 번역본 “용의 딸들” 에 대한 책 소개, 워싱턴 대표신문사 한국 일보에 등판

사진

(한국일보 9월 10일자, A4 )

http://m.voakorea.com/a/2443560.html (Voa 인터넷 뉴스)

현재 서점가에서 활발하게 판매되고 베스트 셀러 3위에 있는 “Daughters of the Dragon” 의 한글 번역본 “용의 딸들” 에 대해 한인들의 관심과 애정을 호소하기 위해 지역 언론인들이 입을 열어 이 책을  소개하고 있다.
미국의 한인 사회에서 가장 유력하며 공신력에서 최고 일간지인 “한국 일보”에서 “용의 딸들”에 대한 책을 소개 해 주었다. 깔끔하게 잘 마무리되어 있는 책의 소개를 통해서 이 책이 무엇에 대한, 누구를 위한 책인가에 대해서 9월 10일자 한국일보 A4 란을 들여다 보면 기자의 명료한 필체를 가늠할 수 있게 된다.
Voa에서 인터넷 뉴스란에 이 책이 어떤 산고를 겪으면서 세상에 나왔는지 또한 볼 수 있다.
책이란 읽혀지고 또 읽혀지기 위해서 쓰여진다. 우리는 모두 현재 진행형으로 무엇인가 계속 읽고 쓰고 있다.
위안부 소설, 단순한 위안부 소설이 아니다. 이 소설을 통해서 역사를 바라보는 시각도 달라진다. 무엇에 초점을 맞추고 역사를 파악해야 하는것인지, 사건 중심인지, 또는 배경 중심인지, 인간 중심인지 등등, 이 소설을 번역한 번역가는 말한다.
“소설은 인간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특히 역사 소설은 인간을 둘러싸고 생기는 그 모든 일들이 인간을 향해 돌고 돌아갈 그 시각에, 냉철한 독자의 의식과 뜨거운 가슴으로 “인간”에 중점이 맞추어져야 하지 않을 까 한다.”고 말한다.
지금 이자리에 숨을 헐떡이며 언덕을 오르는 자도 있을 것이고, 천천히 주유천하 하면서 오르는 자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지금 이곳에, 이 시점에 우린 소설 한 페이지에서 가슴에 찔린 못 자국을 바라보면서, 아직도 못 자국에서 핏물이 뚝뚝 떨어지며 신음하며 살아 있는 여인들에게 보내는 사랑을 쉬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못 자국에 찔린 그 상처는 치유되지 않은 상처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 못 자국을 들어내고, 환부의 전.후를 살펴 치료를 해야 할 것이다.
이 소설은 치유와 치료를 통해 다시는 이러한 고통을 받지 않게 하기 위한 일종의 백신인 셈이다.
가을이 짙어가는 어느 하늘 아래에서,  이 책을 펴고 가을이 떨어져 누운 낙엽이 가득 쌓인 벤치에서 지나간 세월에 눈물을 머금고, 속울음을 삼키고, 어디로 끌려가는 지도 모른 채,  밤 하늘의 별만 속절없이 바라보며 흘러갔을 꽃다운 처녀들, 그 순결들이 강탈당한 채,  거치른 만주땅을 향해 굴러 갔을 트럭이 지나간 자리, 14살 자희와 16살 수희, 수많은 자희, 수희를 만날 수 있으리라. 그리고 원하지 않은 이름으로 불리워진 그 “위안부” 그들의 가슴을, 그 아픈 가슴에 손을 대며, 한 장 두 장 넘기면서 그들의 발 걸음을 따라가서 바라보면 보이지 않았던 사실적인 순간들이 하나 둘 보여지고, 우린 세대를 건너 뛰어 함께 만날 수 있지 않을 까 생각해 본다. 그들을 만나면, ” 당신의 아픔에, 이러한 아픔 다시는 겪지 않게, 그리고 꼭 전해야 된다는 사명, 우리가 돕겠어요. 우리가 도와 드리겠어요.” 라고 손을 내밀 수 있지 않을까…
코리 일보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