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마시는 한 잔의 시~~ 물과 나/최일우

시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나 물을 가운데 두고 쉽게 갈 수 없는 고국이기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서부에서 아주 멋진 해안이라는 빅서를 구글에서 찾아서 올린다.

시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나 물을 가운데 두고 쉽게 갈 수 없는 고국이기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서부에서 아주 멋진 해안이라는 빅서를 구글에서 찾아서 올린다.

 

물과 나

 

최일우

 

물은 생명의 원천이다.

본디 순수했던 맑은 물
각기 다른 틀에 담긴 물
세상과 뒤섞여 채색된 물
향기와 맛이 멋대로인 물
변화에 저항하면 썩어버리는 물
낮은 곳으로 움직이는 물
스스로 정화 되려는 물
하늘로 올라가고 싶어하는 물

물 더하기 물
물 빼기 물
물이다.

물이 살아있으면 낮은 곳으로 여행한다
물이 죽으면 변화해서 하늘로 여행한다.

나도 죽고나면 하늘로 여행한다.
세상 껍데기 뒤로하고 영혼은 본향으로 돌아간다.
나와 네 영혼이 하나되어 하늘을 채운다.
너와 내 소우주가 하나되어 자연을 이룬다.
너와 난 하나였다. 이제도 영원도…

물과 난 닮았다.

 

*** 멀리 호주에서 살고 계시는 최일우 시인의 시를 올렸다.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시다. 때론 가던 길을 멈추고 사물을 관조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물과 나를 아주 잘 표현한 시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