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rs Overflow At The 37th Anniversary of the 5.18 Gwangju Massacre <김광식 교수의 현장 르포>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전국에서 온 참관인 만 여명이 함께 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여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국민들을 감동하게 했다.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기념식에 참석한 대통령으로서 대통령 선거 공약시 그가 한 말을 이행한 대통령 다운 대통령임을 만천하에 보여준 계기가 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서슬퍼런 독재의 어둠 속에서도 국민들은 광주의 불빛을 따라 한걸음씩 나아갔습니다.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일이 민주화운동이 되었습니다. 부산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저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저 자신도 5.18때 구속된 일이 있었지만 제가 겪은 고통은 아무 것도 아니었습니다.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습니다.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주었습니다. 그 것이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되었습니다. 마침내 오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습니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의 주인은 국민임을 확인하는 함성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자는 치열한 열정과 하나 된 마음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감히 말씀드립니다.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습니다.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습니다.” 라고 말하자 만여명의 망월동 국립묘지 참관인들은 모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수를 치며 응원했다.

자신은 5.18일이 생일이며, 자신의 아버지를 잃은 날이기도 한 김소영씨가 단상에서 “만약 자신이 그날 태어나지 않았다면 자신의 엄마와 아버지가 행복하게 오손도손 살았을 것이라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그녀의 아버지는 타지에서 근무하고 있었는데 엄마가 광주에서 자신을 낳은 날이 1980년 5월 18일이었으며, 그날 아버지는 딸의 탄생 소식을 듣고 광주에 도착하자마자 계엄군에 의해 사망하였다고 한다. 김소영씨가 자신의 이야기를 마치자, 문재인 대통령은 단상으로 올라가 김소영씨를 꼭 안아주었다. 단상을 내려오면서 그는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있었다. 참석자들을 비롯하여 TV를 시청한 모든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가 없었다. 김소영씨의 딱한 사연에서 울고, 문재인 대통령의 따뜻한 인간미에 울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 당시 김소영씨의 아버지로 올라가서 꼭 안아 주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기간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고 취임 후에는 보훈처에 제창을 하도록 지시했다. 기념식 전후로 서울을 비롯한 부산, 대전 등에서도 지역 기념행사위원회 주관으로 기념식이 개최되며, 해외 30여개 국가 재외동포들도 각 지역에서 기념식을 갖는다. 추모열기도 어느 때보다 고조되면서 국립 5·18 묘지를 찾는 전국 각지의 추모객 발걸음도 줄을 잇고 있다. 5월 들어 17일까지 국립 5·18 묘지를 찾은 참배객은 21만 4000명에 달한다.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는 오는 27일 광주시 동구 옛전남도청에서 (사)5·18구속부상자회가 주관하는 부활제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기념일 하루 전인 17일 밤에는 5·18의 역사적 현장인 광주 금남로에서 제37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주관으로 시민 등 3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18전야제가 열렸다.

이날 전야제에서 5·18유가족, 세월호 유가족, 백남기 농민 유가족은 무대에 올라 “밝혀지지 않은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정부에 촉구한다. 여기 모인 시민들이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5월 27일 이날은 5.18 민주화운동 제37주년 기념행사가 광주시 동구 옛전남도청에서 (사)5·18구속부상자회가 주관하는 부활제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