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atter What the Emails are, Women support Hillary, to White House

 

Photo credit to VA Women For Hillary

Photo credit to VA Women For Hillary

11월 1일(현지 시간)  FBI  디렉터 커미씨가 계속적으로 클린턴의 이메일 스켄들로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힐러리의 여성지지자들은 여전히 도널드의 과거 어린이 성추행을 비롯한 막말과 여성 비하 발언등에 혐오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트럼프가 어린이 (13)  성추행 사건으로 고소가 된 후,  사건은 더 심각성을 띠고 있자,  천천히 진행되고 있었던 FBI  디렉터는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을 선거전에 부각 시키면서 클린턴 지지자들을 자극하고 있다.

트럼프는 어린이 성추행 사건을 극구 부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인 그 여성은 뉴욕법원에서 이 사건에 대해 듣고 싶다고 요청한바,  맨해튼 연방 판사인 Ronnie Abrams  는 12월 16일  트럼프가 법정에 출두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러리의 이메일 보다도 부도덕적으로 타락한 트럼프,  트럼프 유니버시티에서의 사기 행각,  러시아 정부와의 스캔들등 그가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요소가 더 많음에도 불구하고 FBI가 편협적으로 힐러리를 몰아세우고 있다고 페이스 북의 힐러리  여성 지지자들은 입을 모으며,  더 확실하게 힐러리를 지지하고 있으며,  우리 여성이 힘을 합쳐 부동산으로 없는 자의 주머니를 훔치고,  어린 13살 여자 아이를 성추행 하고도 버젓이 대통령 선거에서 힐러리를 비난하는 트럼프를 철면피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이애미 헤럴드 신문도,”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를 비교하면서 힐러리는 도널드에 비해 더 실용적인 정치를 행할 것이며,  대장부적인 기질을 소유한 여성으로 오랜 정치적인 기반이 있으며,  정책또한 잘 해낼 수 있는 반면,  도널드가 대통령이 되면  인간들에게 피해를 입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는  엘리트로서 그가 운영한 TV 쇼에서 주로 엘리트를 대상으로 그들을 해직시키는 게임을 주도해온 것은  확실하나,  선거 전반전에서 부터 지금까지 계속 미국 시민에게 공포감을 조성해 왔으며, 거짓말을 하고,  디베이트에서도 정치적인 부분에서 어느것도 확신을 줄 수 없었고,  부풀려 말하는 것을 좋아하는 믿을 수 없는 사람으로,  백인 우월 주의에 입각한 인종 차별적인 언행을 계속해 왔다고 말했다.

“Edie Moore 씨는 VA Women for Hillary 에서 월스트릿 저널을 인용해,  힐러리를 지지하자고 독려했다.

 

8명의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교수들을 포함한 370여명의 미국 경제학자들은 트럼프를 뽑으면 안된다고 말하며, “dangerous, destructive choice” 라고 덧 붙였다.

“Signatories include economists Angus Deaton of Princeton University, who won the economics Nobel last year, and Oliver Hart of Harvard University, who was one of the two Nobel winners this year.

The letter is notable because it is less partisan or ideological than such quadrennial exercises, and instead takes issue with Mr. Trump’s history of promoting debunked falsehoods.

He misinforms the electorate, degrades trust in public institutions with conspiracy theories and promotes willful delusion over engagement with reality,” said the signatories, which also include Paul Romer, the new chief economist at the World Bank, and Kenneth Arrow, the 1972 Nobel winner.

The economists object to Mr. Trump for questioning the legitimacy of economic data produced by institutions such as the Bureau of Labor Statistics. They say he hasn’t proposed credible solutions to reduce budget deficits and that he has promoted misleading claims about trade and tax policy.

They also chide Mr. Trump for failing to “listen to credible experts” and for promoting “magical thinking and conspiracy theories over sober assessments of feasible economic policy options.” The letter doesn’t mention Democratic nominee Hillary Clinton or endorse any candidate for president.

A separate group of 19 winners of the Nobel Prize in economics endorsed Hillary Clinton in a letter posted online late Monday.

“I don’t normally engage in politics, but I decided to sign this one because I think that the destruction that Trump’s campaign tactics have done to the institutions of this nation is a great moral issue,” said Robert Shiller, the Yale University economist. “It isn’t Republican versus Democrat. It isn’t a normal political statement. It is a feeling of outrage against a demagogue.”

In September, some 306 economists from universities, think tanks and business groups signed a letter objecting to the policies of Mrs. Clinton. That letter was more focused on ideological objections to Mrs. Clinton’s support for policies that conservatives have traditionally opposed, including the Affordable Care Act, tax increases and higher minimum wages.

Like the letter released Tuesday against Mr. Trump, the September letter against Mrs. Clinton didn’t endorse any candidate.”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