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the TPP Dead? Abe Shinzo Thinks So.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11월 21일(현지 시간)  Trump says “I will bring  Work  Back to America, right here in Home,… I make America great again for Everyone” 트럼프가 대통령 취임한 바로 첫날 태평양 연안국가에 공장을 세워 일감을 주었던 미국 기업들을 다시 미국안으로 불러들이겠다고 말하며,  TPP (Trans-Pacific Partnership,  환태평양 자유무역협약)의 탈퇴를 시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아베는  지난 토요일 브라질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린 TPP 정상 회담에서 “각국 지도자들은 미국이 없는 TPP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아무런 대화가 없었다.”  라고 말하며  “미국이 없는 TPP  는 의미가 없다”  라고 선언했다.

트럼프는 1월 20일 미국 대통령 취임 첫날 이러한 계획을 실행할 것이라며,  11월 21일 미국시간으로 월요일 동영상으로 발표했다.  트럼프는 선거 공약으로 TPP 는 미국인들의 직업을 앗아간 주범이라며,  12개 국가간에 이루어진 환태평양 자유무역 협약에서 탈퇴를 하겠다고 공언해왔다.

지난 주에 신조 아베와 러시아의 푸틴은 두 나라간에 경제 협력과 몇 십년간에 걸친 국경분쟁등에 대해서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부에노스 아이레스 기자회견에서 밝힌바 있다.  신조 아베 수상은 “이 문제는  각 나라의 지도자간에 신뢰와 대화없이는 문제를 풀수 없다고 말하며,  러시아의 푸틴 수상과 직접 대면해서 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겠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갑자기 미국과 일본 사이에서 중요한 변수로 차지하는 것은 중국이라는 거대한 바위를 굴릴 수 있는 시지프스가 바로 러시아라는 것과,  러시아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의도와 함께 북한까지 견제하려는 미국의 포석으로 보인다.

일본은 미국과 러시아가 더 가까워지는 것을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여전히 불편한 “영토적인 분쟁  :사할린” 을 결코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예민하게 반응하는 아베와,  멀리서 러시아를 통해 동북 아시아의 힘의 균형을 조절하려는 미국의 의도가 보인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