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te Crime in Virginia is about to include Acts against sexual orientation, ethnicity and gender identification

VA Attorney General, Mark Herring

1월 16일 (현지 시간) 버지니아 주의 검찰 총장인 Mark Herring 씨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버지니안들을 포함 전국이 “Hate Crime” 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말하며, “성별, 출신국, 성별 인식” 등에 따라 그 범행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하며, 이제까지 “혐오범죄”에 대한 범위에 이러한 범죄 행태도 포함시켜서 그들을 법에서 보호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HB 1702 (Sponsered by Del. Richard Sullivan, Arlington -D)는 “성별, 성별 인식”을 혐오범죄에 포함시킨 법안으로 알링턴시의 리차드 설리반 하원의원이 제안했으며, 알링턴 시의 상원의원인 바바라 파볼라의원도 하원에서 이와 비슷한 법안을 상원에서 상정할 예정이다.

이번 버지니아 주에서 제안된 이 법안이 통과되면 전 50개 주도 “혐오범죄” 에 대한 범위가 넓어져 이제까지 일반 범죄로 다루어졌던 것을 좀더 강화된 법률로 다루어질 전망이어서 의미가 깊다.

특히 이슬람계 출신국 이민자들이 알게 모르게 당하고 있는 혐오 범죄가 조금이나마 이민 사회를 보호하고 또 성적인 인식 부분에서 다르다고 해서 피해를 입고 있는 LGBTQ 사회도 동등하게 보호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기자회견에서 마크 헤링 버지니아 검찰총장은,” 미국에서 동성애자 혐오 범죄 행위가 혐오 범죄 행태 중에서 세 번째로 가장 많다. 그러므로 혐오 범죄법을 더 확대해서 적용하여 이러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식적으로 알려서 많은 사람들이 혐오범죄법에 대해 인식하고 서로 보호해 줄 수 있게 해야 한다. “고 말하며, 오는 21일 취임하게 될 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LGBTQ 커뮤니티에 대한 편견으로 모든 사람들이 걱정을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덧 붙였다.

FBI 에 의하면 2015년 기준 158건의 혐오 범죄가 발생했으며, 그중 75%가 인종 차별 또는 출신국 차별 행위, 15%는 종교에 대한 편견, 15%는 성별 인식에 대한 편견이었다고 밝혔다.

마크 해링 검찰 총장은 혐오범죄에 대한 정보와 범위에 대한 안내 웹싸이트를 개설했으며, 버지니아 주법과 연방법에 어떻게 신고하며 어떤 절차를 밟아야 하는지에 대한 상세한 안내를 받아볼 수 있다고 덧 붙였다.

웹싸이트 주소는 다음과 같다.

NoHateVa.com.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