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렌 윌슨, 경찰 사표 내다, 블랙 or 화잇 matter

 29ferguson_arrest2-articleLarge
(Photo from The New York Times)
18살 청년, 꿈많은 청년은 무참히 경찰의 과격한 총격으로 쓰러졌다.
그 후, 미주리주의 경찰국은 다렌 윌슨을 숨겨주고, 사람을 죽였으면서도 감옥에 가지 않았다.
수갑도 차지 않은 죄인, 그는 대 배심원이 그를 기소조차 하지 않았다.
미국의 전 국민들은( 백인, 그를 추종하고 그에게 돈을 모아준 사람 제외) 분개했다.
어제의 WTOP 뉴스에 따르면, 미주리주의 총기수요가 갑자기 늘었다는 뉴스가 있었다.
대 배심원의 무기소 처리 이후, 하루에 2정, 3정 팔리던 권총이 20정에서 50정의 권총이 팔렸다고 한다.
오하이오에서도 12살 소년이 비비총을 가지고 놀았는데, 지나가는 사람이 경찰에 신고 하자, 911에서 먼저 그 아이가 블랙이냐? 화잇? 이냐를 물었던 녹취 기록을 들었다.
다렌 윌슨이 신변의 위협을 느껴 29일 사표를 썼다.
그는 이제 미주리주를 떠나서 다른 주로 가서 이름도 바꾸며 살 수 있을 것이다.
그의 수중엔 그의 추종자들이 모아준 50만불이상의 돈이 있다.
그러면 자식을 잃은 브라운 패밀리는 어떠한가?
자식이 죽었다.
아무런 이유도 없이, 오직 블랙이라는 이유로…
항의 시위자들은 매일 주지사가 살고 있는 제퍼슨으로 행진을 한다. 매일 “journey for justice” 라는 구호를 외치며, 정당한 법적 후속조치가 다렌 윌슨에게 내려질 때까지 계속 할 것이다.
미 전역에 살고 있는 백인을 제외한 소수 민족은 이제 불안하다.
그 이유는 당연하게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그가 백인이라는 이유로,
그 이유는 아무런 이유없이 죽임을 당하면서도 법이 그들을 위해 존재 하지 않음을 이번 기회에 보았기 때문이다.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At a prayer service before the marchers set off, a litany of clergy and N.A.A.C.P. leaders excoriated the grand-jury process that ended with no criminal charges against the Ferguson police officer, Darren Wilson, and railed against racial disparities in the legal system they said had been laid bare by Mr. Brown’s killing.

“We cannot be satisfied until Michael Brown and his family have the justice they deserve,” Cornell William Brooks, the president of the N.A.A.C.P., told the crowd.

코리일보

Coree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ust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