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 老家回來/Henry Seo

老家回來

 

憶滿溪流塞罷草

蟬張櫸樹老盡傾

父墳衰陷顔無地

母走搖揚冷汗生

    (庚韻:傾,生)

고향에다녀오다

추억가득한개천은

막혀버려풀더미만무성하고

매미소리짱짱하던느티나무

다늙어쓰러졌네.

부친묘소허름하고가라앉아

얼굴을못들겠는데

모친마저걸음걸이흔들리니

식은땀이나는구나!

 

*** 새 해 첫 한 시를 올립니다. 카자흐스탄에서 살고 계신 Henry Seo 님의 시는 조국을 떠나 사는 사람들에게 던지는 화두이기도 합니다. 고향을 떠나 외지에서 살고 있으며, 고향을 그리워하는 사람들도 이 시를 읽으며 공감을 갖게 될 것 같네요.

코리일보/COREEDAILY

Coree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